제네시스 G70, 직접 본 소비자 반응 '기대이상'

▲제네시스 G70 티저 이미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세단 'G70'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차량의 실물을 직접 본 소비자들의 반응이 온라인에 속속 전해지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1일부터 서울 강남구 논현동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G70를 사전 공개하는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 중이다. 프라이빗 쇼룸에서 G70 실물을 접한 소비자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고객은 "외관이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G70에 최초 탑재되는 인공지능(AI)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인식 기술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인 고객도 있었다.

블로거에도 소감이 올라오고 있다. 한 블로거는 "G70 전면부가 소나타 뉴라이즈와 G80을 섞은 느낌 이었다"며 "운전자의 몸무게, 키를 입력해주면 운전자의 체형에 맞는 운전대, 사이드미러, 시트 등을 가장 편안한 포지션으로 맞춰주는 시스템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G70는 중형 럭셔리 스포츠 세단으로 △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등 파워트레인 3종과 제로백 4.7초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G70 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3,750~4,045만원 △디젤 2.2 4,080~4,375만원 △가솔린 3.3 터보 모델 4,490~5,230만원 선으로 책정됐다. 경쟁 상대로 지목되는 BMW 3시리즈(4740만~5600만원)보다 약 1000만원 이상 저렴한 수준이다.

한편, 제네시스 G70은 오는 15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