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사전 예약 돌입.. 지원금 vs 25% 요금할인 비교해보니

LG전자 최신 전략 스마트폰 'LG V30'이 14일부터 사전 예약에 돌입하는 가운데, 이동통신3사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1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3사는 'LG V30'의 공시지원금을 최고가 요금제 기준으로 17만원~24만원대 수준으로 책정했다.

LG V30에 가장 많은 지원금을 책정한 통신사는 KT다. KT는 11만원대 요금제 선택할 경우 지원금 24만7000원을 지급한다. 여기에 대리점의 15% 추가 지원금을 더하면 출고가 94만9300원인 V30의 최저 실구매가는 66만5300원으로 내려간다. 또, KT는 6만원대 요금제 15만원, 최저가 3만원대 요금제 7만 5000원을 지급한다.

SK텔레콤은 11만원대 요금제 21만8000원, 6만5000원대 요금제 12만4000원, 3만원대 요금제에 6만원 지원금을 책정했으며 LG유플러스는 11만원대 요금제 17만3000원,  6만5000원대 요금제15만1000원, 3만원대 요금제에 7만6000원 지원금을 책정했다.

이동통신3사가 V30에 책정한 지원금은 갤럭시노트8보다 약간 낮은 수준으로 15일부터 약정할인율이 25%로 올라가면서 갤럭시노트8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고객들이 선택약정할인으로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KT에서 V30을 구입할 경우 25% 요금할인(24개월 약정) 선택 시 약 66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는데, 이는 11만원대 요금제 선택 시 받을 수 있는 지원금 24만 7000원보다 약 2.5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한편, LG V30 예약판매는 9월 20일까지 진행되며 21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