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i3 전기차 안전 문제로 美서 전량 리콜...

 

 2014년 이후 미국에서 판매된 모든 BMW i3 전기차 모델(BEV, REx)이 잠정적으로 판매 중지됨과 동시에 전량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기차 전문 매체인 일렉트렉이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리콜 조치는 BMW가 최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안전 테스트에서 안전 기준 미달로 평가되어 자발적으로 시행한다고 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의 안전 테스트를 실시한 BMW i3 차량이 키 152cm, 체중 50kg의 여성 운전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고 정면충돌했을 경우 목 부상을 당할 위험이 기준치보다 높게 나와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BMW에서는 공식 성명을 통해 '자체 테스트에서 안전 기준에 적합하게 나왔지만 최근 테스트에서 다르게 나왔고 이에 따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시행한다.'고 전했으며, '테스트 결과의 차이점을 파악하고 향후 조치를 위해 관계 기관과 협력할 것'이라 밝혔다. 이어 'BMW i3는 안전 벨트를 착용하면 사고에도 뛰어난 안정성을 보장하며 모든 운전자와 탑승자는 출발 전 안전 벨트를 반드시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BMW i3 차량의 리콜 조치에는 약 3만 대가 리콜될 예정이며, i3를 주문, 예약했던 구매자는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무기한으로 연기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