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비 산파' 이인종 前 삼성전자 부사장, 구글에 새 둥지

 삼성전자에서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 개발을 총괄했던 이인종 전 무선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이 구글에 새 둥지를 틀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를 퇴사한 이 전 부사장은 구글 본사에서 부사장 직급의 사내기업가(EIR)로 일하면서 구글 IoT 사업을 총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사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구글의 EIR을 맡아 IoT를 이끌게 됐으며 앞으로 구글 클라우드의 CEO이자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이사인 다이앤 그린에 업무 보고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였던 이 부사장은 2011년 삼성전자 상무로 입사해 보안솔루션 '녹스', 모바일 간편결제 '삼성페이' 등 개발을 주도했다. 또 무선사업부 개발1실장을 맡아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에 탑재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 개발을 총괄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