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유해 콘텐츠 처벌 강화 예정.. 광고 수익도 차단

 

유튜브는 기존에 사용자들이 눈쌀을 찌푸릴만한 유해 동영상(증오 및 폭력 조장, 잔인함 표출, 혐오)을 업로드한 경우 유튜버 채널에 경고와 함께 동영상을 삭제 처리하였지만 이제부터 더욱 강화된 처벌을 시행한다.

먼저 파트너 유튜버에게 현금을 지원하는 '유튜브 오리지널'을 일시 정지하거나 취소하고 유해 유튜브 채널로 지정해 수익을 올릴 수 있었던 광고도 전면적으로 금지된다. 

또한, 파트너 유튜버 자격을 상실할 수 있으며, 해당 채널은 유튜브 추천 채널 대상에서 제외시킨다.

한편, 유튜브가 유해 콘텐츠 처벌을 강화하게 된 배경에는 최근 '로건 폴(Logan Paul)'이라는 유튜버가 자살 숲으로 알려진 일본의 아오키가하라(Aoikigahara)' 수해에서 시체를 촬영한 동영상을 업로드 한 뒤로 논란이 일어나고 부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