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화질 4K를 담은 휴대용 모니터, 고랩 프리뷰 GL156UT 4K

 

스마트폰, 태블릿과 같은 스마트 디바이스가 늘어나고, 최신 휴대용 게임기가 부흥하면서 다시한번 수면 위로 힘차게 뛰어오른 제품군이 있다.

바로 휴대용 모니터다.

손쉬운 USB 전원을 활용하며 디스플레이를 휴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과거 제품들은 일반 모니터들에 비해 낮은 해상도, 뒤떨어지는 화질 등, 휴대성을 제외하면 일반 모니터들에 비해 성능이 부족한 제품들이 대부분이였다.

그러나 최근 등장하는 휴대용 모니터들은 이러한 부분들을 대폭 개선해 일반 모니터들과 비교해도 성능차이가 거의 없거나, 오히려 더 뛰어난 경우를 선보이기도 하고 있다.

그리고, 이번에 더 뛰어난 경우를 볼 수 있었던 제품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바로 고랩의 휴대용 모니터, 프리뷰(FREEVIEW) GL156UT 모델이다.

 

■ 15.6인치 휴대용모니터, 고랩 프리뷰 GL156UT

이미 일전에 케이벤치에서는 고랩의 16.1인치의 FHD 휴대용 모니터를 리뷰한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13인치 수준의 스탠다드한 휴대용 모니터 보다 매우 커진 화면으로 실감나는 화면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오늘 케이벤치에서 살펴본 프리뷰 GL156UT 모델은 13인치 모델들 보다는 크며, 이전 16인치 모델보다는 조금 작아진 요즘 스탠다드 수준이라고 일컬어 지는 15.6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다.

전체적인 크기는 대략 가로 35cm, 세로 22cm, 두께는 약 9mm 수준이며 무게는 스펙표기상 696g이지만, 디스플레이를 세울 수 있는 마그네틱 케이스 포함한 실측으로는 약 1.11kg 수준으로, 느낌상 요즘 등장하는 고가의 초슬림 노트북과 비슷한 수준의 무게감을 제공한다.

휴대용 치고는 다소 무겁다고도 보는 견해가 있을 수 있겠지만, 실제로 손에 들고다니며 쓰는 제품이 아니며, 전원이 별도로 필요하기 때문에 장소를 바꾸면서 사용한다해도 큰 불편함을 줄만한 정도는 아니라고 볼 수 있겠다.

외부제품들과 연결을 위한 방법으로는 2개의 USB 타입C포트, 미니HDMI 단자를 사이드에 제공하는데, 여기서 USB 타입C 포트 2개는 모두 전원 및 입력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C to C 연결선, C to A 연결선, Mini HDMI to HDMI 선을 제공)

연결된 기기 자체에서 전원공급이 원활하다면, 타입C to C 포트 하나로도 스마트기기를 연결해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설명서에서는 소스 기기의 공급되는 전원이 부족할시에는 모니터가 깜박 거릴 수 있으며, 이를 해결하려면 디스플레이 밝기를 30%로 낮추는 것을 추천하고 있다.

보다 확실하게 안정적인 전원 공급을 제공하는 것이 더욱 프리뷰 GL156UT 모델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으며, 전원 공급은 스마트폰 충전기 등으로도 가능하긴 하지만, 가급적 USB PD 2.0 이상을 지원하는 고속 USB 충전기를 사용하길 권장한다.

프리뷰 GL156UT 모델은 박스에 포장 자체도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마그네틱 케이스가 장착되어 있는 모습이다.

강화유리로 제작되어 있긴 하지만, 평상시 화면 보호를 위해 화면을 덮을 수 있도록 디자인된 마그네틱 케이스는 보호아이템이자 스탠드이기도 하다.

화면을 열고 뒷면에서 약 30%를 남겨두고 접을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원하는 각도로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편한 모니터 각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특히, 마그네틱 케이스라는 이름 답게, 이 30%는 마그네틱으로 모니터와 접촉되어있기 때문에 쉽게 떨어지지 않으며, 후에 접히는 부분이 헐거워지더라도 모니터를 지탱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 4K HDR 지원, 편리한 터치 OSD

프리뷰 GL156UT 모델이 서론에서 일반 모니터들에 비해 뛰어난 제품이기도 하다 했는데, 그부분을 살펴볼 차례다.

일반적으로 휴대용 모니터들은 모니터 사이즈에 관계없이 대중적인 FHD(1920x1080)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일부 고성능 모델의 경우에는 이보다 조금 더 큰 해상도인 QHD(2560x1440)을 지원하는데에 그치고 있다.

QHD 보다 높은 UHD, 일반적으로 4K라 불리는 해상도는 우리가 사용하는 일반 모니터, 노트북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고성능 모델에서 자주 적용되는 해상도로 높은 해상도이니만큼 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이러한 4K가, 들고다닐 수 있는 휴대용 모니터에 적용된 제품이 바로 이번 고랩의 프리뷰 GL156UT 모델이다.

4K를 구현할 수 있는 수준의 디바이스, 혹은 PC 노트북에 프리뷰 GL156UT를 연결하게 되면 기본적으로 4K 해상도가 바로 잡히며, 설정에서도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프리뷰 GL156UT 모델은 일반 모니터들이 지원하는 기능적인 부분들을 대부분 탑재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블루라이트 차단 기능부터, IPS 패널을 활용하기 때문에 178도의 시야각을 제공해 옆에서 봐도 불편없는 모습을 제공한다.

또한, 8bit의 색상 구현력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최대 350cd/m 밝기, 그리고 HDR까지 지원한다.

특히, HDR은 요즘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가장 핫한 기능중에 하나로, 사용시 밝기에 따른 이미지가 더욱 리얼해지기 때문에 HDR을 적극 지원하는 영상일 경우 그차이가 눈에 띄게 차이를 보인다.

실제로 유튜브 4K HDR 영상을 프리뷰 GL156UT로 재생하고, HDR ON상태와 OFF 상태를 비교한 이미지를 보면 그차이를 확연히 느낄 수 있다.

4K 해상도의 촘촘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HDR을 통한 더욱 폭넓어진 밝기 영역으로 인해 과도한 밝기가 억제되어 더욱 현실감있는 화면을 제공 받을 수 있다.

물론, HDR을 지원하는 콘텐츠여야만 확실한 체감을 느낄 수 있다는 부분은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지만, 요즘 워낙 HDR을 지원하는 게임, 영상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는 시점이니만큼, 기능을 지원한다는 것은 큰 장점이 아닐 수 없다.

프리뷰 GL156UT의 고화질 디스플레이의 설정은 타 휴대용 모니터들에 비해 더욱 편리하다는 이점도 있다.

프리뷰 GL156UT에는 자체적인 OSD(On Screen Display)가 탑재되어 있으며, 이를 터치로 손쉽게 조절이 가능하다.

모니터 왼편의 사이드에 있는 버튼을 누르게되면 OSD가 팝업되며 이를 터치로 손쉽게 조작이 가능하다.

OSD에는 탑재된 스피커 볼륨 조절, 밝기,명암, 프리싱크, 오버드라이브 기능등을 모두 터치로 ON/OFF 가능하며, 페이지를 넘기면 HDR, OSD 언어, 색온도, 프리셋 화면 모드등을 직접 터치로 조작이 가능하다.

타 휴대용 모니터들은 이 OSD 활용을 위해 다소 많은 버튼들을 포함시켜야 했지만, 프리뷰 GL156UT는 버튼 하나와 터치를 통해 손쉽게 모든 설정을 제어할 수 있어 더욱 깔끔한 모습을 보인다.

 

■ 4K PC, 게임기, 스마트디바이스 연결 가능

사실 휴대용 모니터가 요즘 매우 활성화되게 된 계기는 닌텐도 스위치가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본다.

휴대기로 활용이 가능하지만 독을 활용해 거치해 더욱 큰 화면에서도 즐길 수 있는 닌텐도 스위치 이기에, 가지고 다니기 편하면서도 큰 화면을 제공하는 휴대용 모니터는 매우 매력적인 서드파티 아이템이 아닐 수 없다.

또한, 닌텐도 스위치의 경우, 외부 디스플레이 입력을 타입C 포트로 하기 때문에, 타입C 입력을 받을 수 있는 휴대용 모니터가 더욱 각광을 받은 것이 아닐까 싶다.

실제로 프리뷰 GL156UT와 닌텐도 스위치는 휴대용 모니터와 외부 디스플레이 출력을 위한 독을 거치지 않고도 타입C to C 포트를 직접 연결하게되면 바로 화면이 제공되기 때문에 매우 손쉽게 휴대용 모니터, 프리뷰 GL156UT를 활용이 가능하다.

다만 요주의점은, 전원을 안전하게 USB PD 2.0 고속 충전용이나 보조배터리로 제공하는 것이 더욱 원활한 게임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간혹, 전원 부족으로 인한 다소 프레임적인 손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닌텐도 스위치와 같은 콘솔 게임기 뿐만 아니라 고사양 PC 게임의 모니터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프리뷰 GL156UT는 4K 해상도를 지원하며 IPS 패널과 고품질의 화면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PC 게임용 모니터 못지 않은, 혹은 더 좋은 화면으로 충분히 제역할을 해낼 수 있다.

실제로 케이벤치의 테스트 PC, AMD R7 3700X, 지포스 RTX 2080을 장착한 고사양 PC에서 최근에 출시된 고사양 게임을 프리뷰 GL156UT로 구동시켜보았다.

당연하게도 게임내에서 4K를 해상도 설정이 가능하며 거치형 모니터 못지 않은 뛰어난 품질의 게임화면을 표현해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만약 불가피하게 모니터를 사용할 수 없다거나, 혹은 서브 PC 모니터 등등 다양한 PC 모니터 활용 영역에서 최고 수준의 화면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 이번 프리뷰 GL156UT 휴대용 모니터라고 할 수 있겠다.

프리뷰 GL156UT에는 스마트폰과 같은 스마트 디바이스도 당연히 손쉽게 활용이 가능하며, 연결후 모니터 전화면에서 터치스크린으로 터치활용이 가능하다. (터치기능은 스마트폰의 제조사에 따라 다를 수 있음)

필자의 삼성 갤럭시 S10+를 타입C to C 포트를 통해 연결해 사용해보았으며, 터치기능 까지도 우수하게 동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스마트폰에서의 넷플릭스와 같은 영상 서비스는 활용은 물론, 터치로 하는 게임까지도 가능했는데, 다만 게임 같은 경우에는 매우 세밀한 터치감을 요하는 게임은 다소 딜레이가 느껴지는 부분은 있었다.

 

■ 프리뷰 GL156UT, 4K 해상도를 지원하는 멀티 휴대용 모니터

최근 출시되는 많은 휴대용 모니터들은 앞서 짤막하게 이야기 했지만, 닌텐도 스위치의 영향을 받아 닌텐도 스위치가 표현할 수 있는 스펙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느낌이 강했다. 실제로, 수요가 그쪽이 많은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프리뷰 GL156UT 모델은 닌텐도 스위치가 표현할 수 있는 한계점인 FHD를 넘어서, 4K 해상도, 즉 TV나 PC 거치형 모니터에서나 볼 수 있는 수준의 고품질 해상도를 지원하는 제품이다.

때문에 닌텐도 스위치 뿐만 아니라 거치형 콘솔, 혹은 고사양 PC의 모니터, 노트북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고품질 서브 모니터의 역할에도 더욱 알맞은 휴대용 모니터라고도 볼 수 있겠다.

또한, IPS패널, HDR, 프리싱크, 오버드라이브, 그리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생각한 터치 OSD, 180도 화면회전, 마그네틱 케이스 등, 거치형 모니터 못지 않은, 혹은 넘어서는 기능들을 통해 보다 편리하게 상황에 따라 휴대해가며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따라서, 이번 프리뷰 GL156UT 모델은 게임기의 휴대용 모니터로서도, PC의 모니터 혹은 서브 모니터, 스마트 디바이스와의 연결성 등을 모두 고려한 수준급의 '멀티 휴대용 모니터'라고도 할 수 있으며, 그에따라 고화질, 고성능 휴대용 디스플레이가 필요한 유저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댓글

사용중인 13인치 노트북에 활용하면 딱 좋겠네요...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