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모바일 CTO 주요경영진, LTE 벤치마킹 위해 SK텔레콤 방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7일 타이완모바일 CTO인 톰고(Tom Koh)를 비롯한 네트웍 관련 임원 3명이 SK텔레콤 본사를 방문해 LTE 망 설계 및 구축?운용과 서비스 내용 등을 벤치마킹했다고 밝혔다.

 ì´ëŠ” 영국 보다폰?EverythingEverywhere, 중국 차이나텔레콤, 네덜란드 KPN, 캐나다 로저스, 프랑스 SFR 등에 이어 9번째로 LTE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한 사례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íƒ€ì´ì™„ 모바일은 금년 1월 SK텔레콤과 스마트러닝, 헬스케어, 스마트시큐리티 (Smart Security) 등 산업 컨버전스를 통한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 차원에서의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방문은 LTE 비즈니스 전반을 벤치마킹 하기 위하여 타이완 모바일이 SK텔레콤에 협력을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특히, SK텔레콤이 핵심적인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어드밴스드 스캔(Advanced-SCAN), 무선망묶음기술(Hybrid Network Integration System) 등을 비롯, CSFB 방식의 LTE 음성 서비스 등 다양한 LTE 네트웍 특화 기술(PETA 솔루션)을 벤치마킹 하기 위해 SK텔레콤을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터 트래픽이 폭증하고 있는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SK텔레콤이 작년 5월 세계 최초로 개발?적용한 특화 기술로, LTE 및 3G통신망의 과부하를 방지하는 「Smart Push」 솔루션을 통한 트래픽 수용 및 분산 노하우도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타이완모바일 방문 이전에도 지난 5월에는 말레이시아 2위 이동통신사 악시아타 그룹(Axiata Group), 네덜란드 1위 이동통신사 KPN, 영국 1위 이동통신사 EverythingEverywhere, 캐나다 1위 통신사 로저스(Rogers) 경영진이 한국의 앞선 LTE 사업을 배우기 위해 차례로 SK텔레콤을 찾았다.

또한, 6월에는 중국 차이나텔레콤이, 7월에는 러시아 요타(YoTa) 등의 경영진과 전략 및 네트웍 등을 담당하는 주요 임원진이 방문했다.

특히, 2월에는 영국 보다폰 그룹의 네트웍 전략 및 기술 관련 경영진이, 6월에는 프랑스 2위 이동통신사인 SFR의 CTO 등 임원진이 SK텔레콤을 찾아 LTE 서비스 및 네트웍 현황, 기술 등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Smart Push」 솔루션, 무선망묶음기술 등 SK텔레콤의 차별화된 기술에 대한 공동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논의키로 했다.

한국 이동통신 시장의 LTE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SK텔레콤이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끊임없이 기술 혁신 및 차별화 전략을 펼치는 사례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해외 주요 통신사업자들이 SK텔레콤의 빠른 전국망 커버리지 구축과 마케팅 차별화를 통해 대한민국 LTE 대중화를 이끈 데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LTE를 비롯 차세대 이동통신에 대한 지속적인 선도 전략을 통해, SK텔레콤이 대한민국 이동통신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