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하이저, 비즈니스용 블루투스 3.0 헤드셋 VMX 200 USB 출시

  음향 전문업체 젠하이저(Sennheiser)는 비즈니스맨들을 겨냥해 블루투스 3.0 기술을 적용한 프리미엄 헤드셋 VMX 200 USB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VMX 200 USB는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보청기 등 청각보조기기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오티콘(Oticon)과 협력을 통해 개발되었으며, 새로운 차원의 편안함과 사운드 품질을 제공한다.

특히 VMX 200 USB는 젠하이저의 보이스맥스™ (VoiceMax™) 기술을 적용해 통화음 중 주변 소음을 제거했으며 소리의 근원지를 탐지하는 2개의 내장 마이크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불필요한 소음을 감지한 후 제거해 목소리가 더욱 뚜렷하게 들릴 수 있도록 해주며, 새롭게 개발된 스피커 역시 음성 재생에 최적화되었다. 이 같은 최신 기술들의 결합으로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전화기 내의 음성은 더욱 또렷하게 들리도록 했다.

에릭 파로넨 젠하이저 수석 제품 전문가는 음악 및 음향학 전문가로 "VMX 200은 젠하이저의 전문성과 노하우가 결합된 제품”이라며 "외근이 많고 시끄러운 환경에서 통화가 잦은 비즈니스맨들에게 최적화된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설명했다.

VMX 200 USB 헤드셋의 탁월한 유연성은 또 하나의 강력한 장점으로, 두 개의 기기에 동시에 블루투스 연결이 가능하다. 따라서 2개의 휴대폰 혹은 휴대폰과 노트북 등을 동시에 연결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VMX 200 USB는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2011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했을 만큼 매력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며, 10g에 불과한 무게와 긴 배터리 사용시간(6시간 통화 가능, 대기 시간 10일)을 자랑한다. USB 타입의 충전 방식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다.

현재 젠하이저 공식 판매처에서 판매 중인 VMX 200 USB의 권장 소비자 가격은 99,000원이며, 2년간의 국제 보증 기간이 제공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