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BeoPlayer 독특한 그래픽효과를 지닌 미디어 재생기

프로그램 : BeoPlayer 2.0
제 작 사 : Bang & Olufsen
배포형태 : Freeware
운영체제 : Windows 98, ME, 2000, XP
실행환경 : DirectX 7.0 이상, Media Player 6.4 이상

음악 재생기 하면 Media Player? Winamp? RealPlayer? etc... 등등이 가장 먼저 떠 오를 것이라고 생각 한다. 우리가 다운로드 받지 않더라도 윈도우에서 기본적으로 깔아져 있는 Media Player와 다양한 스킨과 시각화로 가장 널리 이용되고 있는 Winamp와 같은 프로그램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하고 많이 쓰이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글에서는 앞서 소개한 프로그램들과는 조금 다른 'Bang & Olufsen'사의 BeoPlayer라는 프로그램을 소개하고자 한다. 혹자는 어디서 많이 본 브랜드가 아닐까 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이 프로그램의 제작사는 AV 관련기기 브랜드이다. 이런 곳에서 만든 플레이어라면 무엇이 다를까? 음질이 더 좋은 것일까? 등등 필자는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하여 우선 설치부터 해보았다. 프로그램의 처음 실행 시에는 인증절차가 필요하다. 특별히 요금이 부과될 일은 없으니(하핫) 부담 없이 등록 하면 된다.

[BeoPlayer 광고 FLASH 보기]

[BeoPlalyer 2.0 다운로드]


- 인터페이스 살펴보기

▲화면 우측에 숨겨져 있는 BEOPLAYER

처음으로 만나는 BeoPlayer의 모습이다. 화면우측으로 마우스를 가져다 대면, 화면 왼쪽으로 슬라이드효과처럼 스르륵 밀려나오는 효과를 내며 등장하게 된다. 필자가 처음 이 부분을 보았을 때부터 왠지 심상치 않은 기운이 느껴졌던 때였다. 독특하다고 말은 들었던 터라 그런가보다 했는데 딱 보는 순간 PLAY버튼은 어디 가고 동서남북 방향의 화살표 버튼과 'GO'버튼이 보였다. 뭐하는 버튼인지 잠깐 살펴보도록 하자.

1. 소스 선택
N. MUSIC - 미디어파일(MP3, WMA, etc)을 재생한다. 이 소스를 선택 하면, 왼쪽 화면에 미디어 라이브러리 창이 나오게 된다. (나중에 살펴보기로 하자).
PC CD - AUDIO CD (일반 음악 CD)를 소스로 택함이다. 여기에서는 미디어 라이브러리 창은 나오지 않는다.

2. 재생 관련 버튼
▲ - CD 재생시 다음 트랙으로 넘거가거나, MP3 재생시 리스트에서 다음곡으로 넘김
◀ - CD 재생시 이전 드라이브로 (CD-ROM이 여러개일 경우), MP3 재생시 이전 앨범으로 넘김
▼ - CD 재생시 이전 트랙으로, MP3 재생시 이전 곡으로 넘김
▶ - CD 재생시 다음 드라이브로, MP3 재생시 다음 앨범으로 넘김

GO, STOP - 재생을 시작하거나 멈춘다. STOP을 누를때 RESUME 기능이 자동으로 적용되어 다시 GO 버튼으로 재생을 시작하려면 멈춘 시점부터 다시 재생된다.

3. 볼륨 조절 버튼
∧, ∨ - 볼륨 업/다운
MUTE - 음소거 (보이지는 않지만 볼륨 업다운 버튼 가운데에 마우스 커서를 놓으면 나타난다)

4. 닫기 버튼 - 상자의 회전효과(필자는 이렇게 표현하겠다.)를 내면서 창이 사라진다.

이상으로 간단하게 버튼 설명을 하였다.
필자가 제목에서부터 독특한 그래픽 효과임을 강조한 바 있다. 그럼 과연 어떤 효과인지 궁금하지 않은가? 볼륨 조절 버튼 아래의 'SETUP' 버튼을 눌러 보자. 마치 내모난 상자가 돌아가는 듯한 효과를 낸다. 이런 효과 뿐 아니라 볼륨 업다운 등 여러 부분에 있어서 시각적 효과를 적용 시켰다. 'Play'버튼 대신 ‘GO’라는 표현을 썼으며, 다음곡 선곡, 다음 앨범 선곡 하는 부분을 동서남북 화살표로 대신하였다. 그리고 재생 방식이 자동적으로 RESUME(멈춘 부분에서부터 다시 재생, 일반적으로 MD와 같은 기기의 기본적인 재생방식)으로 설정 되어있다. BeoPlayer의 인터페이스에 대해서 여러 사용자들의 의견이 분분하지만, 대부분이 처음엔 좀 낯설게 느껴지지만 쓰다 보면 금방 익숙해지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라고들 말한다. Winamp와 같은 일반적인 인터페이스에 익숙해왔던 사용자라면 당연한 일이 아닐까 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