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오그 보비스! 차세대 음악 포맷의 또 다른 대안

오디오 데이터 압축기술인 MP3가 세상에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을 때 이 포맷의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점치는 사람들이 많았었다. 물론 이건 아주 오래된 얘기이다. 그런데 결론적으로 지금은 어떻게 되었는가?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고 리X지는 몰라도 MP3는 알만큼 가장 대중적인 디지털 음악 포맷이 되었음에 이견을 달만한 이유를 찾긴 힘들 만한 상황까지 왔다. 수많은 휴대용 MP3플레이어들이 난립하고 있는 현상이 같은 맥락으로 본 단적인 예다.

그러나 더 이상 재생능력 문제, 사용료 등으로 인하여 독주는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 생각한다. 먼저 한계가 있는 재생능력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라서 128kbps로 코딩된 MP3파일은 귀가 조금이라도 예민한 사람에겐 그리 좋은 소리를 들려주지 못해 192kbps정도는 되어야 이제 좀 음악이 나오는가 보구나 라고 평가받는 게 사실이다. 또 다른 걸림돌인 사용료에 관해 선 사람들이 무료라고 생각하며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원래 MP3란 포맷 자체가 이것을 만들어낸 톰슨멀티미디어, 브라운호퍼 연구소가 특허권을 가지고 있어 그들에게 로열티를 지불해야하는 유료기술이다. 엄연히 말해 일반 사용자의 입장에서도 불법복제해서 사용하고 있는 셈이라는 것. 하물며 기업들은 상업적으로 사용할 땐 반드시 사용료를 내고 있다.

그럼 대안이 있느냐? 차세대 디지털 오디오를 외치는 여러 가지 포맷들이 바로 그 주인공들로서 대표적인 첫 번째는 MS가 뒤늦게 내놓은 WMA를 말할 수 있다. 그들의 막강한 영향력은 둘째치고 비슷한 음질에 크기가 50%정도 밖에 안 되는 강점은 무시 못할 매력이다. 그 외 비트레이트는 작지만 뛰어난 음질을 들려주는 개량형 MP3, 'MP3 PRO'가 있고 한 때 날려고 시도했던(?) VQF, 그리고 지금 소개할 오그 보비스(Ogg Vorbis) 가 그것이다.

오그보비스(Ogg Vorbis)는 많은 면에서 유리한 장점을 가지고 새롭게 등장한 오디오 압축 포맷을 말한다. MP3와 같은 비트 레이트에서 음질과 압축률이 더 낫다고 알려졌고 소스가 완전히 공개되었으며 리눅스처럼 GNU의 GPL(General Public License)의 규약에 따라 만들어진 것이기에 상업적으로 사용하더라도 저작권료를 낼 필요가 없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한 면들을 살펴보니 개발자 ‘자이포러스’(MIT 출신 프로그래머들의 모임)가 추구하려는 ‘디지털 오디오 포맷의 특허권 반대’와 ‘더 좋은 특징을 가진 음악파일’의 정신을 느낄 수 있다. 알아 둘 건 아직 완성의 단계에 이른 것이 아니라 현재 RC3버전까지 공개되었다는 점이다. 계속 더 낳은 특징을 갖기 위해 개발중이고 나중엔 동영상에까지 포맷의 한계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럼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자. 본인의 지식이 얕아 아주 코어적인 설명을 들려주진 못하겠지만 어떻게 활용하고 어디에서 정보를 구할 수 있는지 조언해줄 것이니 한번 참고해 보시길 부탁드린다.

⊙ ▶ 오그 보비스 홈페이지

⊙ ▶ 자이퍼포러스 사이트

⊙ ▶ 국내 유일의 오그 보비스 관련 카페

오그 보비스 듣는 법

⊙ ▶ 플레이어/플러그인/엔코더 다운로드 페이지

⊙ 윈엠프 용 플러그인 Nullsoft 보비스 디코더 v1.16g

⊙ 미디어 플레이어용 플러그인 0.0.6

오그 보비스는 Sonique, FreeAmp를 비롯해 Winamp, Media Player에서 파일을(확장자 OGG)재생 시킬 수 있도록 플러그인이 등장한 상태이다. 필자는 가장 범용 프로그램인 윈엠프와 미디어플레이어에서 재생시키는 방법만 소개할 것이다. 윈엠프용 플러그인은 상위 버전이 베타라서 1.16g를 사용했다.

보비스 홈에서 가져온 샘플 음악 파일 다운로드

⊙ 미디어 플레이어용 플러그인 0.0.6

⊙ Blue Period - It's Over

[4.2M, Avg. Bitrate: 132 kbps, 장르 : ROCK, 크게 시작 함]

⊙ Idioteque - Nothing's Broken

[4.4M, Avg. Bitrate: 119 kbps, 장르 : TECHNO, 잔잔하게 시작 함]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