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hp, ''윈도우 포켓PC 2002'' 탑재한 포켓PC 발표

한국HP(대표 최준근) 컨슈머사업본부(본부장 : 이기봉 전무)는 26일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포켓PC2002 <조나다 560시리즈> 신제품 발표회를 가지고, HP 조나다568(64MB)과 565(32MB) 두가지 모델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이번에 발표한 최신 포켓PC2002 OS를 탑재한 조나다 560시리즈 두 모델은 전체 무게 173g의 청은색 초경량 마그네슘 합금 본체로 구성되어 있어, HP특유의 튼튼한 이미지에 유럽풍의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한층 더 세련미를 풍긴다. CPU는 인텔의 206Mhz 스트롱암 SA1110, 디스플레이는 반사형의 16비트 6만 5천칼라 구현 TFT LCD를 채택했다. 그리고 32MB의 내장 플래시 롬에 565는 32MB 또 568은 64MB의103Mhz 버스속도 지원의 내장 주메모리를 채용하여, 빠른 시스템 성능에 실내외에서 고화질의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특히, HP 조나다 560시리즈에는 기본으로 탈착가능한 최대 14시간 사용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으며,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할 경우 1회 충전으로 최대 28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8.79MB의 영구 보존성 실장 플래시 메모리 저장공간 제공으로 응급 백업 및 자주 사용하는 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할 수 있으며, 다양한 HP제공 어플리케이션에 인기 게임들, 재큐어웹 인터넷 뱅킹 보안 툴, 전자사전, 음양력 일정관리, 한국어 음성 인식 기능까지 지원한다.

한국HP의 이기봉 전무는 “HP의 조나다 560시리즈는 지난 10월 4일 미국을 시작으로 출시한 이후로 북미, 유럽, 일본 등지에서 선풍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고 있으며, 전설적인 PDA 제품의 시초로 불리는 HP200LX 이래로, HP PDA제품의 명성을 한층 끌어올리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는 인기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지난해 10월 22일 국내 정식 출시에서 지연되어, 6개월 이상 각고의 노력으로 한글사용 장애를 해결하고 PPC2002 모델 중 국내에 최초로 출시되는 만큼, 국내 PDA 사용자들로 부터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며 제품에 대한 확신을 밝혔다.

조나다 560시리즈는 PC카드 어댑터와 기타 전용 CF-II 어댑터 등의 부가 액세서리를 통해 CDMA 무선통신 접속을 지원하며, CF-I 무선랜은 내장 CF-Ie 슬롯에 직접 장착하여 활용이 가능하다. 그 밖에 특이한 점은, 제품 후면 배터리 장착부에 별도의 인터페이스가 있어 MMC/SD, 스마트 카드 리더 등이 내장된 배터리가 별도 부가장비로 지원된다. hp에서는 급속하게 변화하는 국내 무선 통신환경에 가장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배터리부에 장착 가능한 CDMA팩 지원을 고려 중이라고 전하고 있다.

한편, 제품의 실소비자 판매가는 조나다565가 70만원대 후반, 그리고 568이 80만원대 후반으로 알려졌다.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hp클럽(http://www.hp.co.kr/jornad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