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마이링」서비스 개시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이 3월부터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음을 상대방에게 통화대기음으로 사용할 수 있는「마이링」서비스를 선보인다.

「마이링」서비스는 기존의 대기음인 "뚜뚜” 소리대신 최신가요나 팝송 은 물론이고 새소리,물소리를 비롯하여 자신의 목소리까지도 녹음하여 대기음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 서비스이다.

또 향후에는 발신번호별, 발신시간대별로도 각각 다른 음을 대기음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 서비스이다.

SK텔레콤은 4월부터 발신번호별, 발신시간대별로도 각각 다른 음을 대기음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어서 011가입자에게 발신하는 모든 고객들은 기다림으로 인한 지루함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개별적으로 차별화된 대기음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와 관련 SK텔레콤의 이석환 마케팅전략본부장은 “연인간에 사랑의 메시지도 대기음으로 사용이 가능해 젊은층의 호응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 이 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통화문화가 형성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서비스에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SK텔레콤 고객센타/대리점/지점에 신청하거나 휴대폰 ARS(1536)을 통해서도 가능하며 가입후 ARS(011-700-7777)와 네이트 홈페이지(www.nate.com/3월중 제공)를 통해 원하는 음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017고객은 시스템통합이 완료되는8월부터 가입 가능)

요금은 서비스 이용료와 정보이용료로 구성되며 4월부터 유료화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