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메모리 D램 장착된 55인치 HDTV 출시

삼성전자가 메모리를 이용해 HD화면을 재생할 수 있는 55인치 HD급 프로젝션TV를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선보인 'HD화면 순간재생 디지털TV'는 1Giga Bit(기가비트)의 메모리(D램)를 내장하고 있어 HD화면을 15~60초 전으로 이동, 재생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야구, 축구 등 스포츠경기를 보다가 놓친 장면을 간단한 리모콘 조작만으로 최대 60초 전으로 이동하여 감동의 순간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10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제품 개발에 성공했으며, 'HD디지털 순간 재생(Quick Replay)' 등 핵심 신기술에 대한 특허를 5건출원한 상태다.

사운드 측면에서는 최고 음질을 재현하기 위해 목재 울림통 스피커를 사용했을 뿐 아니라, 풍부한 중저음용 6인치 우퍼(Woofer)를 TV에 내장하고 있으며, 최대 40W 출력의 Tall Boy 스피커를 선택사양으로 채택, 더욱 현장감 있는 음향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영윤(金榮潤)상무는 "이 제품은 최고 수준인 삼성의 메모리 기술과 HDTV 기술이 접목된 디지털 컨버전스 제품"이라며 "디지털 순간재생 기능, 고품격ㆍ고출력 스피커 채용 등 차별화된 기능 채용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높이는 동시에 디지털TV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의 판매가격은 일체형(SVP-55W9HQT)이 530만원대, 분리형(SVP-55W9HRT)이 450만원대이며, Tall Boy스피커는 30만원대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