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통합 배포판 출시 예정

 ì¹¼ë°ë¼, SuSE, 터보리눅스가 손잡고 리눅스 통합 배포판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 업체들의 통합 배포판 추진은 기존 리눅스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레드햇과 경쟁에서 경쟁력을 키우고 리눅스 배포판의 표준화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리눅스 패포판의 표준화를 위한 노력은 LSB(Linux Standards Base)와 세계화 가이드라인(li18nux)으로 추진되어 왔었다. 이 작업은 리눅스를 강력하게 지원하는 IBM도 참여해서 지원하고 있으며 이외 HP와 Dell도 참여하고 있다. 이 LSB는 유명 리눅스 업체가 대부분 참여한 가운데 레드햇도 이의 일원이다. 그러나 레드햇은 LSB의 준수도 중요하지만 운영체제의 혁신에 있어 이것이 장애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레드햇 배포판의 LSB 적용은 빠르게 이루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한다.  

이러한 통합 과정은 업체간의 기술, 마케팅 리소스가 중복되어 이의 낭비를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에서 좋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각 리눅스 배포판에 따른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을 해왔던 개발자들에게도 한 부분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의 경우에는 가장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있는 레드햇에 대한 애플리케이션의 인증이 끝나면 다른 배포판에 맞는 버전을 출시하는 식으로 개발 방향이 유지되어 왔었다. 또한 배포판에 따른 호환성 문제도 심심치 않게 대두되어 왔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