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불법 복제 윈도우 XP 사용 억제 강화

 ìœˆë„ìš° XP의 첫 번째 서비스팩 베타 버전이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테스터들에게 배포가 되고 테스트중이다. 이 서비스팩에는 반독점법 재판 결과를 반영하여 주요 미들웨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 이외에도 이전 알려진 바 와 같이 불법으로 복제된 윈도우 XP 라이선스키를 가지고 있을 경우 설치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 The Register에 따르므녀 설치를 비활성화 하지는 않으며 단순히 서비스팩을 적용하는 것을 멈추게 된다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팩 사용 약관에는 "적절한 업데이트 리스트를 제공하기 위해서 Windows Update가 사용자 컴퓨터에서 약간의 설정 정보를 취득하며 이 정보에는 운영체제 버전, 제품 ID 번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품 ID 번호는 라이선스 인증된 윈도우를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취득하는 것이며 확인 될 경우 지속적으로 윈도우 업데이트에서 업데이트 내용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고 한다.

현재까지 윈도우 XP의 불법 복제품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윈도우 업데이트가 라이선스 키의 중복 여부를 확인하지 않아 누설된 라이선스 키를 사용해도 패치나 업데이트를 받는 것에 아무런 제한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팩에서 윈도우 제품 번호에 대해서 분명히 언급하고 있어 곧 불법 복제 윈도우 XP의 사용과 복제가 제한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로써 누설된 윈도우 XP 라이선스 키를 블랙리스트에 포함시키는 것은 그다지 어렵지는 않지만 문제는 다수의 컴퓨터를 운영하는 곳이다. 실질적으로 대수에 맞는 정품 윈도우 XP를 구입하고도 하드웨어 테스트나 기타 개인적인 이유로 이 누설 키를 사용하거나 하나의 라이선스 키를 여러 컴퓨터에 사용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문제도 예상된다. 또한 기존 웨레즈를 통해 유포된 라이선스 키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의 라이선스 키 제조 방법을 알아내 배포된 키 제네레이터로 만들어진 라이선스 키를 사용할 경우 이를 막을 방법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 것도 마이크로소프트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한다.

또한 ID를 체크하지 않으면 윈도우 업데이트의 기업용 버전을 사용하여 패치나 업데이트를 다운로드 받을 수 없다고 한다. 현재 기업용 윈도우 업데이트(Corporate Windows Update)는 운영체제 버전과 제품 ID 번호를 체크하고 있다고 하지만 윈도우 2000으로 윈도우 XP의 주요 패치를 다운로드 받는 것이 가능해 아직까지는 이를 본격적으로 적용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