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형별 부츠 선택법, 체형에 맞는 부츠만 신어도 사람이 달라보인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체형별 부츠 선택법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먼저 종아리가 굵은 체형은 부츠 옆면에 지퍼나 절개선이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그 이유는 다리가 날씬해 보이는 착시 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 무릎까지 올라오는 블랙이나 브라운 컬러의 롱부츠는 각선미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마른 다리의 소유자라면 풍성한 퍼(FUR)나 패딩으로 볼륨감을 준 부츠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괜찮다. 마른 다리에는 밝은 색을 택하는 것이 좋고 버클이나 프린지 등 장식이 가미되면 왜소한 체형을 보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 기본 스타일의 부츠에 니삭스를 접어 부츠 밖으로 드러나게 하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키가 작거나 살집이 있는 체형이라면 무릎까지 올라오는 긴 부츠보다는 발목 정도까지 오는 앵클부츠나 발등을 덮는 부티가 더욱 적합하며 키가 작고 말랐다면 왜소한 체구를 커 보이게 하는 양털부츠를, 또 어두운 색 계열보다는 밝은 색상을 고르는 것이 좋다. 이와 반대로 키가 크고 통통한 체형이라면 양털부츠 대신 패딩부츠가 더욱 잘 어울린다.

이 밖에 다리가 짧은 체형의 사람들은 굽이 높은 부츠를 신는 것이 좋으며, 발목이 살짝 드러난 앵클부츠나 숏부츠를 착용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최근에는 속굽을 적용해 착용 시 편안함과 키 높이 효과를 동시에 주는 부츠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