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웨어 업계, 추위 이겨내는 방한 골프웨어 출시 눈길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는 겨울에도 라운딩을 포기할 수 없는 열혈 영골퍼들이 반길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골프웨어 업계에서 겨울 라운딩을 위한 방한 골프웨어를 잇달아 출시하고 있는 것. 헤리토리 골프, 헤지스골프, 와이드 앵글 등에서는 보온성과 활동성, 기능성을 겸비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감각까지 살린 방한 골프웨어 신제품을 선보이며 열혈 영골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 와이드 앵글, 늘어나는 ‘스트레치’ 방한 의류 출시
매서운 겨울에도 라운딩 욕구가 계속되는 열혈 골퍼들의 고민은 두꺼운 옷으로 인한 부자연스러운 스윙 자세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유럽 감성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겨울 라운딩의 스윙을 자연스럽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신축성 뛰어난 ‘스트레치(Stretch)’ 방한 의류들을 출시했다.

‘스트레치 경량 다운(44만8,000원)’은 어깨, 가슴, 팔꿈치 등 스윙 시 근육이 이완되는 부위에 신축성을 높인 고기능성의 초경량 다운 점퍼로 보온성이 뛰어나고, 스타일까지 겸비한 슬림핏 디자인이다. 도심보다 2~3도가 낮은 산악지형이 대부분인 국내 골프장의 특성을 고려해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면서도 무거운 다운 점퍼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무게감을 최소화했다.

추위를 많이 타는 골퍼를 위해 겉옷에 받쳐 입을 수 있도록 ‘두잉 패딩 베스트’도 출시했다. ‘두잉 패딩 베스트(19만8,000원)’는 옆면이 스트레치 소재로 스윙 시 유연한 활동성을 제공한다. 겉감 및 충전재로 사용된 폴리에스터 소재는 등과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줘 최상의 경기력을 유지해준다.

‘스트레치 다운 팬츠(27만8,000원)’는 스트레치 다운과 상하의 조합을 이루는 바지로 보온성과 신축성이 탁월한 겨울 골프 바지. 고급 덕다운 충전재가 사용돼 따뜻하면서도 사방으로 늘어나는 스트레치 소재가 적용돼 하체 움직임이 자유롭다. 고신축 및 고탄력성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안정된 착용감을 제공한다는 게 장점이다.

헤리토리 골프 관계자는 “추운 겨울에도 필드에 나가 라운딩을 즐기는 열혈 골퍼들을 위해 방수, 방풍 및 보온 기능성에 스타일까지 겸비한 방한 골프웨어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며, “필드뿐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착장 가능한 스타일리시한 방한 아우터들이 인기”라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