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설 맞이 30% 할인 이벤트 진행, 오베르 재킷이 8만 4700원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MEH)가 설 명절을 맞아 초경량 윈드 재킷 ‘오베르 재킷’을 기존가(121,000원)에서 30% 할인된 가격(84,700원)에 선보이는 할인 이벤트를 오는 24일까지 실시한다.




'오베르 재킷'은 MEH(밀레에델바이스)가 자체 개발한 초경량 소재 ‘라이트엣지’(Light Edge)를 사용해 마치 입지 않은 듯 가볍지만 투습력은 뛰어나 수증기 형태의 땀을 빠르게 배출시켜 쾌적함을 유지시켜 준다. 내수압 10,000mm의 우수한 방수 기능은 물론, 모기나 개미, 파리로부터 효과적으로 신체를 보호하는 안티버그(Anti Bugs) 가공 처리로 산이나 야외에서도 해충 피해를 염려할 필요가 없다. 이 같은 안티버그 효과는 100회 이상 세탁해도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오베르 재킷은 날씨에 따라 내피 재킷과 겹쳐 입거나 단독으로 착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은 것은 물론, 후드는 목 부분 지퍼를 열고 모두 말아 넣을 수 있으며, 입지 않을 때는 작은 부피로 접어서 휴대할 수 있기 때문에 날씨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색상은 남성용은 카키, 네이비, 블루, 여성용은 옐로우, 오렌지, 스카이 블루 등 봄내음이 물씬 풍기는 밝고 산뜻한 색상으로 출시되었다.


밀레 영업본부 조지호 이사는 “받는 이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을 수 있어 최근 명절 선물로 아웃도어 의류가 각광 받고 있는데, 오베르 재킷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실용적인 선물을 준비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주저 없이 권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전하며 "새해 첫 절기인 입춘이 지나고 초봄의 산행을 준비하는 등산객이 늘고 있어 봄 산행의 필수품인 초경량 윈드 재킷의 할인 이벤트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