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에 쓰고 디지털로 저장한다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 출시

수많은 예술가와 사상가들이 사랑한 전설적인 노트 브랜드 몰스킨(Moleskine)이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라이팅 세트는 기존 아날로그 노트의 필기감은 유지하며 디지털 환경에서의 데이터 활용도를 확장한 새로운 기록 방식이다. 스마트 라이팅 세트 전용 노트인 페이퍼 태블릿과 내장 카메라로 기록을 디지털화 하는 스마트 펜인 몰스킨 펜+로 구성돼 있다. 몰스킨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디지털 기기와 연결 가능하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휴대폰, 태블릿 등 디지털 기기에 몰스킨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설치 한 후, 몰스킨 펜+를 등록하면 페이퍼 태블릿에 작성한 내용이 디지털화 되어 저장된다. 어플리케이션 미작동 상태에서도 펜을 작동해 기록한 내용은 1,000페이지까지 저장된다. 저장된 데이터는 추후 디지털 기기로 전송 가능하다.

디지털 환경에서도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저장된 작업 내용은 어플리케이션에서 수정, 삭제, 색상 변환 등 자유롭게 편집 할 수 있으며, 태그를 통해 기록한 내용을 정리할 수 있다. 작업 내용을 PDF, JPG, PNG, SVG 등 다양한 파일 형태로 공유할 수 있으며, 음성 녹음도 지원해 작업의 효율성도 높였다. 페이퍼 태블릿 각 면 상단에 위치한 메일 아이콘을 체크 표시하면 작업 내용을 메일로 즉시 전송할 수 있어 회의가 많은 직장인들에게도 유용하다. 아날로그의 ‘손맛’이 필요하지만 디지털로 작업을 해야 한다면 놓칠 수 없는 제품이 될 것이다.

몰스킨 한국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항소 임소영 팀장은 “그 동안 몰스킨은 에버노트 스마트 노트북, 어도비 스마트 노트북 등 몰스킨 고유의 아날로그 감성과 디지털의 편리함을 결합한 제품을 꾸준히 출시해왔다”며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 역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경계를 넘어 새로운 영감을 제공하는 크리에이티브 툴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세트는 교보 핫트랙스 광화문점과 핫트랙스 온라인몰에서 구매 할 수 있다. 가격은 25만 7천 4백원이며, 몰스킨 펜+ 전용 페이퍼 태블릿은 4만 1천 8백원에 별도 구매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