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어 닮은 '신형 K3' 예약판매 돌입…1590만~2240만원

[닫기]

13일 기아자동차가 신형 '올 뉴 K3' 사전예약에 들어갔다. 오는 27일 공식 출시된다.

준준형 세단 올 뉴 K3는 2012년 출시 후 6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이다. 전면부는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과 X자 형태로 교차된 주간주행등, 풀 LED 헤드램프를 적용했으며 측면부는 한층 길어진 후드를 기반으로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을 통해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볼륨감을 강조한 면처리를 했다.

올 뉴 K3의 후면부는 화살모양을 형상화 한 리어램프와 트렁크 가니쉬 적용을 통해 와이드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 볼륨감을 강화한 리어 범퍼, 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 적용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화했다.

또, 기아차는 올 뉴 K3에 차세대 엔진 및 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를 최초 탑재했다.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ï½ë¥¼ 발휘하며 복합 연비는 15.2㎞/L(15인치 타이어 기준)다.

신형 K3는 트림에 따라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4가지로 구성됐다. 기본 트림(트렌디) 가격은 1590만~1610만원 선에서 책정됐다. 이어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에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