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뉴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출시.. 미니밴 최초 8단 자동변속기 '장착'

[닫기]

13일 기아자동차는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미니밴 '더 뉴 카니발' 페이스리프트(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더 뉴 카니발은 내 외장 디자인을 개선하고 주행 성능을 높여주는 파워트레인을 장착했으며 다양한 안전, 편의사양을 적용해 고급감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국산 미니밴 최초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뛰어난 연료 효율로 주행 성능은 물론 연비를 개선했다.(R2.2 디젤 엔진=11.4km/ℓ(9인승, 18인치 타이어 기준), 람다II 개선 3.3 GDI 엔진=8.2km/ℓ)

특히 더 뉴 카니발의 R2.2 디젤 엔진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SCR 시스템을 적용해 동급 최초로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아울러 더 뉴 카니발에는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개선해 전방 차량을 감지해 차간 거리를 자동 유지하는 것은 물론 정차 후 재출발 기능을 신규 적용했다.

또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주행차로 이탈 시 표시 및 경고음으로 운전자 주의를 환기시켜주는 차로 이탈 경고, 주행 중 사각지대 또는 후측방 고속 접근하는 차량 감지시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후측방 충돌 경고, 전방 차량 혹은 보행자와 충돌 예상 시 경고 및 차량을 스스로 제동하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마주 오는 차량 또는 선행차량 감지 시 자동으로 하이빔을 조절하는 하이빔 보조 등 다양한 안전사양이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에 포함됐다.

더 뉴 카니발은 버튼 시동 스마트키, 후방카메라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등 후석 탑승자를 섬세하게 배려한 편의 사양도 탑재했다. 더불어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해 탑승객에게 최상의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높이는 등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다.

더 뉴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7인승 디젤 2.2 모델이 VIP 3,740만원, 프레지던트 4,110만원, 7인승 가솔린 3.3 프레지던트 3,860만원, 9인승 디젤 2.2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82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920만원, 9인승 가솔린 3.3 노블레스 3,6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90만원, 11인승 디젤 2.2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댓글

주차장에서 가장 옆자리 차량으로 꺼리는게, 카니발.. ㅋ

값싼 가짜유로6인 LNT만 달고 팔다가,
이번에 2배 강화되는 배출가스 관련 법률때문에,
부랴부랴 비싼 진짜유로6인 SCR을 달려고 하니..
가격이 100만원 오름. ㅋ
그런데, 그동안 팔던게 가짜유로6이라고 고백하기도 힘들고,
결국 페이스리프트라는 이름으로, 몰래 바꾸는거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