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와이파이를 위한 USB 3.0 무선 랜카드, 넷기어 A6210

[닫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현대인에게 와이파이(WiFi)는 필수 요소이다. 통신 요금 걱정 없이 빠르게 온라인 연결을 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와이파이를 지원하는 각종 네트워크 기기는 꾸준히 발전하고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데 이는 PC 사용자도 유선 대신 무선 네트워크를 사용해도 큰 문제 없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하였다.

이번 기사에서 살펴볼 'Netgear AC1200 USB WiFi Adapter A6210(이하 넷기어 A6210)'은 USB 3.0 무선 랜카드이다. 듀얼밴드와 IEEE 802.11ac 등 최신 기술을 지원해 무선으로도 쾌적한 인터넷 연결을 가능하게 해준다. 

 

■ 넷기어 빔포밍 플러스 지원

넷기어 A6210의 상단부는 최대 170도 가까이 젖힐 수 있는데 그 내부에 안테나가 내장되었다. 무선 신호를 집중해서 전송하는 빔포밍 플러스(Beamforming+) 기술로 일반 무선 랜카드보다 강하게 무선 신호를 송출할 수 있다. 따라서 와이파이 연결 시 빠른 속도를 유지하며 안정적이다.

IEEE 802.11a / b / g / n / ac 모두 지원하며, 5GHz 주파수 IEEE 802.11ac에서 무선 최고 속도를 867Mbps까지 낼 수 있다. 2.4GHz 주파수 IEEE 802.11n에서는 300Mbps까지 지원하는데 5GHz보다 장애물에 영향을 덜 받으므로 환경에 따라서는 더 효율적이다.

 

USB 3.0 인터페이스(최대 대역폭 5Gbps)를 지원하므로 IEEE 802.11ac 최고 속도로도 문제 없이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다. USB 2.0 호환도 문제 없지만 기가인터넷처럼 100Mbps를 훌쩍 뛰어넘는 인터넷 서비스라면 USB 3.0 포트에 연결해야 한다.

 

■ 데스크톱 독으로 USB 케이블 연장

액세서리로는 데스크톱 독(Desktop Dock)이 제공된다. USB 연장 크래들이며 케이블 길이가 약 80cm이므로 데스크톱 PC 본체 백패널 부분에 랜카드를 장착하는 경우 편리하며 랜카드 위치를 와이파이 신호가 강한 곳으로 옮길 수 있다.

 

물론 데스크톱 독을 연결하지 않아도 사용하는 데 문제는 없지만 넷기어 A6210의 너비가 USB 포트보다 길어서 주변에 있는 다른 포트를 쓰기 힘들어지므로 ê·¸ 점을 감안해야 한다. 

 

■ 무선 랜 유틸리티 넷기어 지니 제공

랜카드 유틸리티 프로그램으로 넷기어 지니(genie)가 제공된다. 기본 제공되는 CD나 넷기어 홈페이지를 통해 설치할 수 있다.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실행하면 사용자 주변에 있는 와이파이 목록을 보여준다.

 

와이파이를 선택하고 접속하려고 하면 WPS(Wi-Fi Protected Setup, 와이파이 보호 설정) 기능으로 연결할지 묻는 항목이 나타난다. 넷기어 A6210 측면에 있는 WPS 버튼을 2초 이상 누르면 LED가 깜빡이기 시작하는데 2분 내로 연결하려는 무선 공유기도 WPS 버튼을 누르면 잠시 뒤 서로 무선 연결된다. 보안 설정도 자동으로 이뤄진다.

WPS 대신 비밀번호 입력 방식으로 연결하는 것도 가능하며 한번 연결한 와이파이는 이후 자동 접속할 수 있다. 제품 드라이버를 설치했다면 지니를 사용하지 않고 윈도우 네트워크 설정에서 직접 와이파이를 선택해 접속해도 된다.

 

5GHz 주파수 IEEE 802.11ac 와이파이에 연결하여 PC에서 상태를 살펴보면 속도가 866.5Mbps로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디자인이 세련된 USB 3.0 무선 랜카드

넷기어 A6210은 USB 포트를 통해 PC로 무선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IEEE 802.11ac 최고 속도는 867Mbps를 지원하므로 구형 노트북의 무선 랜 성능이 부족할 때 향상하기 위한 방법으로도 안성맞춤이다.

게다가 디자인은 단조롭지 않고 랜카드 본체의 일부처럼 느껴지는 접이식 안테나는 세련스러움을 더한다. 고급스러움과 최신 사양 무선 랜을 동시에 원하는 사람이라면 넷기어 A6210에 시선을 고정해 보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