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XR' 너무 비싼가? 첫주 개통량 아이폰8·X 60% 수준

[닫기]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등 애플 신형 아이폰 3종의 출시 첫 주 성적이 그다지 신통치 않은 모양새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2∼7일 사이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아이폰XS·XS맥스·ì•„이폰XR은 약 17만대로 추산됐다.

출시 첫 주 28만대가 개통된 아이폰8과 아이폰X과 비교하면 60%에 불과한 수준이다. 작년 11월 3일 출시된 아이폰8은 출시 첫주 18만대가 개통됐고, 3주 뒤 나온 아이폰X은 약 10만대가 개통됐다.

시장 분위기를 가늠하는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도 개통 사흘(전산휴무일 제외) 만에 평소 수준으로 돌아왔다. 개통 첫날인 2일에는 2만8753건이었지만, 3일 2만2159건, 5일 2만3733건, 6일에는 10월 평균 수준(1만2000건)인 1만2645건, 7일에는 1만1975건으로 줄었다.

업계에서는 아이폰 초반 판매 부진이 최고 200만원에 육박하는 가격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실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X과 비교해 디자인이 달라지지 않았음에도 높게 가격이 책정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한편, 신형 아이폰 3종의 국내 출시 가격은 △아이폰XS 64GB 모델이 136만4000원 △256GB 모델이 156만2000원 △512GB 모델이 181만5000원이며 아이폰XS 맥스는 △64GB 모델이 151만8000원 △256GB 모델이 171만6000원 △512GB 모델이 196만9000원이다.

신형 아이폰3종 중 가장 저렴한 아이폰XR는 99만원대부터 최대 118만원대 가격으로 책정됐다. 용량별로는 △64GB 모델이 99만원 △128GB 모델이 105만6000원 △256GB 모델이 118만80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