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아이폰 '판매 한파'…폭스콘, 12월 매출 8% 하락

[닫기]

애플의 최대 하청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12월 매출이 8% 하락했다고 외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폭스콘은 대만 증권거래소에 12월 매출이 8.3% 감소한 201억 2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으로 매출이 감소한 것이다. 폭스콘의 지난 2017년 12월 매출은 직전 해보다 50% 증가했었다.

폭스콘은 "소비자 카테고리 제품의 하락폭이 다소 큰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12월 매출 감소 이유를 설명했다. 폭스콘은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인지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애플의 신형 아이폰 3종(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판매 부진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최근 중국에서의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1분기 매출 전망치를 낮췄으며,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는(Nikkei Asian Review)는 애플이 1분기 중 신형 아이폰 생산량을 약 10% 감산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