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 드라이브·카카오T 플랫폼 만난다… KT-카카오모빌리티,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맞손'

[닫기]

15일 KT가 카카오모빌리티와 KT 커넥티드카 플랫폼과 카카오T 서비스 결합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KT는 현대자동차, 벤츠 등 14개 완성차 제조사(OEM)에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제공하는 국내 1위 커넥티드카 사업자다. 현재 약 186만대 규모로 추정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의 약 46%(과기부, ‘19년 1월 기준)를 차지하고 있다.

또, 카카오모빌리티는 가입자 2천 2백만명을 확보한 국내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T를 통해 택시를 비롯해 대리운전, 전기자전거, 내비게이션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 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완성차, 커넥티드카 플랫폼, B2C 서비스가 하나로 연결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Mobility as a Serveice)를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KT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양 사가 보유한 상호 채널의 공유를 통해 신규 모빌리티 사업을 개발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KT의 자율주행 및 차량관제 기술과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서비스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