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6400만 화소 카메라 탑재 가능성 희박

[닫기]

 ì‚¼ì„±ì „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에 64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되지 않을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중국 IT분석가 아이스유니버스는 트위터를 통해 "삼성 갤럭시노트10은 64MP CMOS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출시될 갤럭시 A 시리즈에 최초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ê³  주장했다.

앞서 삼성전자가 공개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은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의 픽셀을 적용하고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6400만 화소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으며,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적용되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인 ▲슈퍼 PD(Phase Detection) ▲초당 480 프레임 Full HD 슬로우 모션 기능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하반기부터 새로운 이미지 센서를 양산할 계획이다.

댓글

정말 기술력은 점점 발전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