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4만원대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 25% 늘린다

[닫기]

SK텔레콤이 오는 17일부터 LTE 요금제 ‘T플랜’을 일부 개편한다고 15일 밝혔다.

개편된 T플랜은 지난해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지만 3~4만원대 저가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린 것이 특징. 전 구간의 콘텐츠 혜택도 강화됐다.

새로 개편된 T플랜은 세이브(월 3만3000원·1.5GB), 안심2.5G(월 4만3000원·2.5GB+400Kbps) 안심4G(월 5만원·4GB+1Mbps), 에센스(월 6만9000원·100GB+5Mbps), 스페셜(월 7만9000원·150GB+5Mbps), 맥스(월 10만원·ì™„전무제한) 등 6종으로 구성된다.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월 3만3000원·1.2GB)·ë ˆê·¤ëŸ¬(월 4만3000원·2GB)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렸다. 세이브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되지만 스페셜·ë§¥ìŠ¤ì˜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 4GB)까지 공유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새 T플랜은 전 구간에서 ‘FLO앤데이터(월7900원)’와 ‘POOQ앤데이터(월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로 제공한다. 아울러 맥스는 기존 T플랜 인피니티의 VIP팩을 ‘FLO·POOQ 모두 무료’, 스페셜은 기존 T플랜 패밀리의 분실파손보험 지원을 ‘분실파손보험 50%할인’과 ‘FLO 또는 POOQ무료’로 각각 혜택을 변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