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 M 실현되나?, LOL 모바일 제작중 루머

전세계적으로, 그리고 특히 중국과 아시아에서 인기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는 플레이적으로나 미디어 방송적으로도 가장 인기가 많은 게임중에 하나다.

과거, 중국 텐센트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개발사 라이엇의 주식을 상당량 매입하면서 대주주가 되었지만, ë¦¬ê·¸ 오브 레전드는 중국의 입김이 게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앵간한 게임들이 모두 모바일로 포팅되고 있으나 리그 오브 레전드만이 아직도 PC 플랫폼만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해외 미디어 로이터에서 라이엇 게임즈와 텐센트가 리그 오브 레전드 모바일버전을 제작하고 있다 루머성 소식이 전해졌다. 이 정보를 전한 한 소식통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모바일화가 1년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2019년 내에는 발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텐센트의 입장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모바일화는 이상적인 수입원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ê·¸ 이유로,  PC만으로 지난해만 14억 달러의 수익을 올렸기 때문이다. 특히, 이미 배틀그라운드 등 여러 PC게임들을 모바일화 했고, 성공적인 포팅과 서비스를 진행 í•˜ê³  있기 때문에 텐센트 입장에서도 리그 오브 레전드의 모바일화에 큰 기대를 걸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또다른 루머로, 텐센트가 계속해서 리그 오브 레전드 모바일버전 개발을 라이엇 게임즈에 요청하고 설득했지만, 라이엇 게임즈에서 거부했다는 소식도 들려오기도 했다.

텐센트의 입장에서도 소유하고 있는 비슷한 MOBA 장르인 왕자영요가 큰 인기를 끌고 있어 리그 오브 레전드 모바일화에 크게 매달리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도 있는 만큼, 이번 소식은 루머에 그칠 가능성이 꽤나 높아보인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