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터 구매 시 참고해야 할 기본 지식 몇 가지

▲ 프로젝터 시청 예, 이미지 출처 : LGE

거거익선이란 말이 있다.

크면 클수록 좋다는 이 말은 같은 값이면 화질 보다 큰 화면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는 뜻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그래서 TV 보다 큰 화면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젝터로 방향을 선회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최근에는 캠핑 인구가 늘어나면서 이동의 자유로움을 위해 프로젝터를 추가로 구매하려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오늘은 그런 소비자들을 위해 기초적이지만 꼭 필요한 지식 몇 가지를 소개해 볼까 한다.

 

■ 프로젝터 핵심, LCD 아니면 DLP

프로젝터는 TV나 모니터 처럼 스스로 영상을 표시되는 장치가 아니다. 기기 자체는 빛을 내보낼 뿐이고 그 빛이 어딘가에 비쳐 보이는 것이 바로 프로젝터다.

프로젝터의 기본 구조는 단순하지만 그 빛의 내보내는 방식과 밝기, 명암 등에 따라 프로젝터의 종류와 성능이 결정된다.

빛을 내보내는 방식은 DLP와 LCD, LCoS로 구분되는데 지금은 DLP가 대세로 자리잡은 상태라서 LCD와 LCoS 프로젝터를 굳이 찾아볼 필요는 없다.

LCD 방식은 3LCD 구조의 대표 주자인 엡슨이 DLP와 LCoS 사이에서 시장을 형성하고 있고 LCoS는 소니가 하이엔드 시장을 중심으로 프로젝터 시장을 이끌고 있어 가성비를 따질 수 밖에 없는 중보급형 시장에 적합한 제품들이 많지 않다.

이와 달리 DLP는 TI가 원천 기술을 가지고 있는데다 거의 모든 프로젝터 브랜드에 DLP 제품을 공급하고 있어 3LCD나 LCoS 보다 선택지가 많다는 장점이 있다.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기 때문에 프로젝터로 알려진 브랜드 상당수가 DLP 제품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참고로, DLP 프로젝터는 DMD라 불리는 마이크로미러 구조물로 빛을 반사해 영상을 재현한다. RGB 컬러가 동시에 뿌려지는 방식은 아니라서 3LCD 방식 보다 색재현력이 떨어지고 컬러휠과 연관된 레인보우현상(빛 번짐 현상)이 단점으로 지적되어 왔지만 세대를 거듭하며 상당 부분 개선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프로젝터의 밝기, 안시 루멘을 확인하자

▲ 자료 출처 : AV INFO

루멘은 밝기 단위다.

정확히는 광속의 측정 단위며 주로 조명 기구의 밝기 단위로 사용된다. 프로젝터도 빛을 투사해 보여주는 방식이라 루멘을 밝기 단위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소비자들이 한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

제품이나 브랜드에 따라 루멘이 아닌 안시(ANSI) 루멘으로 밝기 단위를 표기하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서 안시 루멘은 일반적인 루멘과 다르다기 보다 미국국립표준협회(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 ANSI)가 정한 밝기 측정 기준에 맞춰 측정된 밝기라는 뜻이다.

측정 방법은 40인치 크기로 투사한 상태에서 백색 화면을 9개로 동일하게 분할 해 각각의 밝기를 평균 내는 방식이다.

모든 안시 루멘은 이 기준에 따라 측정되기 때문에 광원 스펙만 표기한 루멘 보다 신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프로젝터 밝기를 안시 루멘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강제성은 없지만 소비자의 신뢰 차원에서 많은 브랜드 들이 안시 루멘을 밝기 단위로 사용하고 있다.

 

■ 최우선 선택 기준, 공간을 확인해라

▲ 엡슨에서 제공 중인 프로젝터 투사 거리 계산기

프로젝터는 화면을 투사하는 장치다.

LCD나 DLP에서 만들어진 상이 투사 렌즈를 거쳐 화면을 비춰주기 때문에 거리에 따라 화면 크기가 달라지게 된다. 투사 거리와 화면 크기는 투사 렌즈의 배율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지만 같은 구조라면 그렇게 큰 차이는 없다.

단초점 프로젝터 처럼 미러 반사를 이용해 투사 거리를 극단적으로 줄인 제품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 또한 거리에 따라 화면 크기가 달라지는 것은 마찬가지다.

그래서 프로젝터 선택 시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해당 기기를 설치할 공간의 투사 거리다. 주로 3M 내외에서 100인치 정도를 투사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제품에 따라 투사 거리가 조금 짧은 경우도 있고 더 긴 경우도 있다.

키스톤 조절 기능도 꼭 확인해 봐야 한다.

정면에서 투사가 가능한 공간이라면 상관 없지만 정면 투사가 불가능하다면 키스톤 조절 기능으로 왜곡된 화면을 보정할 수 있다. 특히, 측면 투사의 경우 키스톤 보정은 절대적인데 화질 손실은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비틀어진 화면 보다는 낫다.

참고로, 키스톤 보정은 모든 프로젝터가 지원하는 기능은 아니다. 고가의 제품 중에서는 화질을 이유로 키스톤 보정을 제공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측면 투사를 보정하는 키스톤은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특히 더 많다.

 

■ 밝기와 명암비, 무엇이 중요한가?

프로젝터 밝기는 밝을 수록 좋다.

밝을 수록 주변 광원이나 밝기에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낮에도 정상적인 화면을 시청할 수가 있다. 그래서 프로젝터 밝기를 최우선 조건으로 선택하는 경우들이 있는데 밝기 보다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할 조건이 있다.

바로 명암비다.

밝기는 어차피 비슷한 가격대라면 거의 다 비슷하다. 하지만 명암비는 브랜드의 기술력에 따라 10배 이상 차이가 나기도 한다. DLP 4K 프로젝터들만 하더라도 10,000~15,000:1 제품이 있는가 하면 500,000:1이라는 독보적인 명암비가 제공되는 제품도 있다.

이런 제품들은 암부, 즉 어두운 장면을 표현하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좀더 선명하면서도 높은 품질의 영상을 원한다면 명암비가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스마트 기능이 대세? 그래도 기본은 지켜야지..

지금까지 프로젝터는 영상을 투사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했다.

모든 영상은 외부에서 입력 받는 것이 당연하다 생각 됐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들이 소스 기기로 대중화 되면서 플레이어 기능이나 스트리밍 기능이 탑재된 제품들이 속속 등장했다.

물론, 화질이 최우선인 거치형 제품들은 여전히 옛 모습과 구조를 고집하고 있지만 휴대나 이동이 가능한 소형 프로젝터 시장이 커지면서 그런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많아 졌다.

피코나 미니빔 같은 제품들이 인기가 높았던 것도 다 이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지금은 과거처럼 찾는 이들이 많지 않다. 프로젝터의 기본기는 무시하고 디자인과 휴대, 그리고 편의성만 강조한 제품이 많다 보니 부정적인 이미지만 심어준 꼴이 됐다.

그래서 밝기와 명암비 같은 기본기 뿐만 아니라 진정한 스마트 기술을 구현한 몇 몇 브랜드만 시장을 지켜나가고 있는 상황이 됐다.

대표적인 브랜드가 국내 L사인데 소비자들에겐 선택지가 많지 않다는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제한적인 조건에서라도 괜찮은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할 따름이다.

 

■ 결국 선택은 화질 아니면 활용

프로젝터의 선택은 결국 화질 아니면 활용이다.

TV가 없는 가정이나 TV를 대신하기 위한 목적이라면 분명 큰 화면과 화질이 최우선일 것이고 그런 사람들은 밝기나 명암비 그리고 설치 공간 등을 고려해서 프로젝터를 선택하면 된다.

이런 제품을 선택할 때는 앞서 설명한 기본적인 조건들 외에 소음이나 광색역 지원, 색 정확도 같은 보다 디테일한 조건도 비교한 후 결정하는 것이 좋다.

활용이 목적이라면 휴대나 이동이 최우선 조건일 수 밖에 없다. 거치형으로 쓸 제품이 아닌 만큼 배터리가 내장된 제품이면 더 좋고 보조 배터리로 충전할 수 있으면 더 좋다.

물론, 프로젝터의 기본기는 당연한 것이라서 최소한 안시 루멘을 기준으로 500 안시 이상은 선택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필자도 얼마 전 활용을 목적으로 제품 하나를 선택했고 지금은 꽤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다.

밝기는 600 루멘 정도로 아쉬운 부분이 없지 않지만 튜너가 내장되어 공중파 수신이 가능한데다 자체 스트리밍 솔루션으로 종편도 실시간 재생이 가능하고 넷플릭스와 유튜브 앱을 내장하고 있어 외부 플레이어 없이 프로젝터 하나로 모든 끝낼 수 있다.

배터리는 기본 내장이고 보조 배터리로 충전도 가능해 어디에서나 프로젝터로 화면을 감상할 수 있어 활용도 면에서 최고라는 말이 아깝지 않은 제품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