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자율주행 개발 속도낸다…美 '오로라' 전략 투자

13일 현대·ê¸°ì•„자동차가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투자하고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보다 강화한다고 밝혔다.

오로라는 2017년 미국에서 설립된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업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을 총괄한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자율주행 기술 전문가들이 모여 창립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8년 1월 오로라와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관계를 맺었으며 이후 현대·ê¸°ì•„차와 오로라는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과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들은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오로라 드라이버에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LiDAR)·ë ˆì´ë”·ì¹´ë©”라와 최적의 안전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이 탑재됐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