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저음 강화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 출시

 

소니코리아가 노이즈 캔슬링이 더해져 언제 어디서나 강렬한 저음과 부드러운 보컬 사운드에 몰입할 수 있는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은 새로운 XB 사운드 설계(XB Sound Direction)를 통해 실제 공연장에 있는 듯한 생생한 고품질의 강력한 저음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대구경 40mm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탑재하여 깊고 풍부한 저음부터 중음까지 보다 부드럽고 선명한 균형 잡힌 사운드를 선사한다.

특히, WH-XB900N은 강력한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자랑해 대중교통, 카페, 길거리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노출될 수 밖에 없는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헤드폰의 오른쪽 하우징에 손을 대면 일시적으로 외부 소리가 들리는 ‘퀵 어텐션(Quick Attention)’ 기능이 활성화돼 헤드폰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대화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소니 헤드폰 커넥트(Sony | Headphone Connect) 앱을 통해 스마트 리스닝(Smart Listening) 기능을 지원하여 헤드폰의 다양한 기능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사용자의 행동 및 사용 환경에 따라 음악과 주변 소음, 음성을 최적화하도록 노이즈 캔슬링을 조절할 수 있는 '주변 소리 제어'와 사용자의 취향에 알맞은 이퀄라이저(EQ) 설정을 지원해 나만의 사운드를 디자인할 수 있다.


SBC, AAC, apt-X를 비롯해 고해상도 음원 감상이 가능한 블루투스 코덱 LDAC과 apt-X HD를 지원해 무선 환경에서도 유선 환경에 버금가는 최상의 음질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사용자 편의성도 향상됐다.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디자인에 부드러운 쿠션 처리된 이어컵은 장시간 헤드폰을 착용해도 문제없는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약 254g의 가벼운 제품 무게에 스위블과 폴딩 기능으로 기본 제공되는 전용 케이스에 보관해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다.

디바이스와 헤드폰을 NFC 기능 및 블루투스로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으며 헤드폰 케이블도 기본으로 제공해 사용자의 상황에 따라 유선과 무선 연결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내장 마이크가 탑재돼 있어 스마트폰에 걸려온 전화도 핸즈프리 통화가 가능하며, 오른쪽 하우징에 터치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가볍게 터치하거나 좌우 방향으로 가볍게 손가락을 끌어주면 손쉽게 음악을 제어할 수 있다.

한번의 완충으로 최대 30 시간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의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최신 USB type-C™ 포트를 적용해 10분 충전으로 최대 60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애플 시리(Siri), 아마존 알렉사(Amazon Alexa) 등 AI 음성 비서 호출 기능으로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컨트롤할 수 있다.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은 블랙과 블루 총 2가지 색상으로 8월 9일(금) 정식 출시된다.

신제품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