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개통 이후 5G 가입자 급증…SK텔레콤,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

22일 SK텔레콤이 세계 최초 단일 통신사 기준 5G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3일 세계 첫 5G 스마트폰을 출시한 이후 140여일 만이다. 지난 2011년 7월 LTE 상용화 이후 8개월 만인 다음해 1월 세계에서 가장 짧은 기간 내 LTE 100만명 돌파 기록을 세웠는데 5G 100만명은 이보다 2배 빠른 속도로 달성했다.

특히 지난 19일 88만명이었던 SK텔레콤 5G 가입자는 20일 ‘갤럭시노트10’ 개통 시작 후 이틀 만에 급격히 증가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갤럭시S10 5G’, LG ‘V50’에 이어 출시된 ‘노트10’도 초반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어 5G 가입자 증가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5G 가입자를 분석한 ê²°ê³¼ 4월에는 5G 가입자 중 30·40대 비중이 약 55.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는데 8월 5G 가입자는 20대 16.6%, 30대 21.9%, 40대 24.9%, 50대 19.7%로 전 세대에 걸쳐 골고루 분포됐다.

5G 상용화 이후 데이터 사용도 활발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5G 가입자 분석 결과에 따르면 LTE에서 5G로 기기 변경한 고객은 월 평균 데이터 사용이 20.4GB(기가바이트)에서 33.7GB로 약 65% 늘었다. 특히 국내외 주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청 데이터는 월 4.3GB에서 9.8GB로 약 130% 증가했다. 반면 월 평균 와이파이 사용시간은 4.3시간에서 2.7시간으로 약 37% 감소했다.

SK텔레콤은 5G의 빠른 속도를 활용한 멀티뷰, 360도 VR(가상현실)생중계 등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가 6월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고 같은 콘텐츠라도 더 좋은 화질로 시청하는 경향이 늘며 데이터 사용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5G 고객의 데이터 사용 패턴에 맞춰 내달 출시하는 통합OTT 웨이브 등 미디어 서비스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