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쥐꼬리' 지원금…25% 요금할인 몰리나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국내에 정식 출시된 가운데, 이동통신사 단말 지원금보다 25%선택약정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신3사가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공시지원금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 공시 지원금은 최대 20만원으로 책정됐다. 갤럭시 폴드 국내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다.

먼저 SK텔레콤은 지원금과 15% 추가 지원금을 합해 △5GX 플래티넘 요금제 기준 21만8500원 △5GX 프라임 18만500원 △5GX 스탠다드 14만9500원 △5GX 슬림 11만9600원으로 책정됐으며 KT는 지원금과 15% 추가 지원금을 합해 △슈퍼플랜 프리미엄 23만원 △슈퍼플랜 스페셜 20만7000원 △슈퍼플랜 베이직 17만2500원 △5G 슬림 13만8000원에 책정됐다.

LG유플러스는 △5G슈퍼프리미엄 21만6200원 △5G플래티넘 20만1250원 △5G스페셜 17만8250원 △5G스탠다드 15만7550원 △5G라이트 11만6150원을 지급한다.

이에 갤럭시 폴드 구매를 고려한면 25% 선택약정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24개월 약정 기준으로 총 요금할인액은 가장 저렴한 5만5000원대 요금제에서도 33만원이 지원된다. 또 가장 비싼 13만원 요금제에서는 2년간 최대 78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