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스마트워치 시장 44% 급성장··애플·삼성 1·2위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 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워치는 1230만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2분기의 860만대보다 44% 증가한 것이다.

애플은 애플워치 시리즈4 판매 호조에 힘입어 2분기 동안 570만대를 판매하며 46.4%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200만대를 판매한 삼성전자가 15.9%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양사 간 점유율 격차는 작년 2분기보다는 3.4%포인트 줄었다. 애플과 삼성에 이어 핏빗이 9.8%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심전도(ECG) 측정 기능이 탑재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를 선보였다. 단, 국내에서는 ECG 기능을 이용할 수 없으며 미국에서는 인증을 통과한 후 내년 1분기께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애플은 오는 10일(현지시간) 열리는 스페셜 이벤트에서 아이폰11(가칭)과 함께 애플워치 시리즈5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