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아이폰11·프로·프로맥스'…최저 699달러부터

10일(현지시간) 애플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잡스극장에서 열린 스페셜 이벤트에서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된 아이폰 3종 디자인은 작년에 출시된 모델과 동일하다. 모두 A12 대비 최대 20% 성능이 개선된 A13 바이오닉 칩셋으로 구동된다.

후면 카메라 사양은 업그레이드됐다. 6.1인치 아이폰11는 1200만화소 광각과 초광각(120도) 모듈로 구성된 듀얼카메라를 탑재했으며 5.8인치 아이폰11 프로, 6.5인치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200만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을 탑재했다.

전면 트루뎁스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을 지원하며 슬로우 모션 비디오와 셀피의 합성어인 '슬로피'라는 새로운 카메라 기능도 지원한다.

보급형 아이폰11은 퍼플과 화이트, 옐로우, 그린, 레드, 블랙 등 6가지 새로운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699달러부터 시작된다. 아이폰XR보다 50달러 저렴하게 책정돼 눈길을 끈다.

OLED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11 프로,  ì•„이폰11 프로 맥스는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뉴 골드 등 4가지 색상 옵션을 제공하며 가격은 ê°ê° 999달러, 1099달러부터 시작된다.

신형 아이폰 3종은 13일(현지시간)부터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에서 사전예약을 받으며 20일 공식 판매에 들어간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