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로 유명한 QCY 완전무선 이어폰, 최신 모델 QCY-T5 써보니

완전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가성비를 인정 받는 브랜드가 바로 중국 QCY다.

QCY-T1을 시작으로 그들이 내놓은 모든 제품에는 가성비라는 수식어가 뒤따라 다녔다. 그 덕에 직구 시장을 넘어 정발로 이어진 사례들도 있다.

그 QCY가 최근 개선판을 출시했다.

오픈 구조에서 인이어 타입으로 변신했던 T3의 후속 모델로, 기존 모델의 숙제들을 개선시킨 T5가 바로 그 모델이다.

마침, 완전 무선 이어폰이 필요했던 터라 필자도 QCY-T5를 주문 했는데 지금부터 QCY-T5의 장단점을 간단히 정리해 볼까 한다.

 

■ 가성비로 유명한 QCY, 신형 T5의 변신

QCY-T5는 인이어 이어폰이다.

완전 오픈형 모델인 T1에서 세미 인이어 방식으로 변경된 T3를 거쳐 완전 인이어 구조로 변경된 것이 QCY-T5다.

디자인은 Q3와 비슷하지만 둥근 바 형태로 변경됐다. 솔직히 디자인은 T3가 더 나아 보이는데 무광이라 그런지 고급스러운 느낌도 덜한 편이다.

배터리가 포함된 몸체도 생각보다 좀 두껍다. 하지만 실제 착용하면 불편해 보이거나 어색해 보이지는 않는다.

충전 케이스 디자인은 T3 보다 좀더 사각에 가깝게 변형 됐지만 큰 차이는 없다. 크기도 한 손에 들어갈 만큼 꽤 작고 무게도 상당히 가벼운 편이다. 충전 단자가 마이크로 5핀 방식이라 타입-C에 대한 아쉬움은 좀 있다. 

페어링은 기존 모델과 차이가 없다. 충전 케이스에서 꺼내고 연결한 기기에서 페어링만 하면 된다. 대신, 한쪽 이어폰만 꺼낸 상태로 페어링 하면 반대쪽 이어폰은 한번 더 등록해줘야 하니 양쪽 이어폰을 모두 꺼낸 상태에서 페어링 하는 것이 좋다.

페어링 이후에는 어느 쪽이던 상관 없이 모노 모드로 사용할 수도 있다.

참고로, QCY-T5는 T3와 다른 조작 방식을 사용하게 만들어 졌는데 슬라이드 터치 기능이 빠지면서 이어폰 유닛쪽을 두 번 두드리거나 길게 눌러야만 재생과 정지 그리고 곡 전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전화 수신도 유닛쪽을 두 번 두드려야 한다. T3에서 제공했던 볼륨 조절 기능은 슬라이드 터치 기능이 빠지면서 제외된 것으로 판단된다.

 

■ QCY-T5, 음색은 어떠한가?

QCY-T5의 기본 음색은 중저음이 꽤 잘 셋팅된 편이다. 베이스가 과하게 강하지 않으면서 퍼지지 않게 단단하게 잡아주고 있고 중음 또한 밸런스가 잘 조절된 느낌이다.

하지만, 고음은 중저음에 가려 뒤로 묻혀지는 듯한 느낌이 강하다. 보컬이나 현악기 중심의 음악에는 영 어색한 느낌이다. êµ³ì´ 주파수 응답 곡선으로 그려 본다면 200Hz 이하 대역이 완만하게 높고 2K 이상은 꽤 감소폭이 큰 형태일 것으로 판단된다.

물론 소스 기기마다 편차도 있을 것이고 개인 취향에 따라 이런 셋팅이 좋을 수도 있는데 필자 처럼 보컬에 대한 아쉬움이 크게 느껴진다면 이퀄라이저 셋팅에서 2K 이상을 상승하는 쪽으로 변경하면 전 영역에서 꽤 만족스러운 음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 완전 무선 이어폰의 숙명, 딜레이

완전 무선 이어폰의 핵심은 음질이나 음색도 중요하지만 딜레이가 가장 중요하다.

지금은 괜찮아 졌는지 모르겠으나 초기 완전 무선 이어폰에선 소스 기기와의 딜레이 뿐만 아니라 좌우 딜레이까지 편차가 심한 경우들이 있었다.

오늘 소개하는 QCY-T5도 딜레이가 없을 수는 없겠지만 체감상 딜레이가 느껴지지 않았다.

넷플릭스로 드라마와 미드, 영화 들을 확인해 봤는데 싱크가 어긋났다는 느낌도 전혀 없고 자막이 표시되는 속도와 귀에 들려오는 타이밍 차이에서 어색하거나 이질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과거 QCY 시리즈가 게임에서 싱크가 어긋난다는 지적도 있었는데 이런 점 때문인지 QCY-T5에는 게임 모드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게 해놨다.

게임 모드는 오른쪽 유닛 부분을 3번 연속해 두드리면 된다. 이때 비프음이 2번 들려지면 게임 모드가 활성화 된 것이고 3번 들려지면 비활성화 된 것이다.

 

■ 통화 음질 수준은?

QCY-T5의 통화 음질은 적당한 수준이다. 음질 자체가 좋다고 하긴 무리가 있지만 그렇다고 나쁜 편은 아니다.

상대방과 대화 하기에 볼륨도 충분한 편이고 인이어 타입 특유의 차폐 구조 덕분에 통화 시 주변 소음을 덜 신경 써도 된다.

그렇다고 노이즈 캔슬링이 포함된 것은 아니라서 주변 소음이 적당히 섞이지만 상대방 음성을 듣기엔 부족함이 없다.

상품 소개 페이지에 정리된 DSP 기반 통화음질 보장이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겠으나 계단 같이 협소한 공간에서 말소리가 울리는 현상 정도는 어느 정도 잡아줬다.

 

■ 음색이 조금 아쉽지만 가성비로 추천

솔직히 가성비 모델에 모든 것을 바래선 안 된다. 좋은 점도 있고 부족한 점도 있다. 그래도 가격이 워낙 싸니 단점도 무시하고 사는 것이 가성비 제품이다.

오늘 소개한 QCY-T5도 완벽한 제품은 아니다.

음색에서 고음이 좀 아쉽고 볼륨 조절도 안되고 주변 소음에서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QCY 를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제품이 QCY-T5다.

T1 만큼 저렴하진 않지만 인이어 타입으로 딜레이 문제를 경험하기 싫은 사람들에게 추천 할 만한 제품이다.

댓글

지하철 출퇴근시간에 사용하면 끊기는 고질적인 문제.....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