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탈루하다 딱 걸린 고소득 유튜버 7명…국세청, 10억 추징

고소득 유튜버 7명이 총 45억원의 소득을 숨겼다가 적발돼 국세청으로부터 10억원을 추징당했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작년부터 올해 9월까지 탈세 혐의가 짙은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인 결과 유튜버 7명이 총 45억원의 소득을 올려놓고도 광고수입금액 전액 누락 등으로 소득을 탈루한 사실을 적발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1명, 올해 6명 등 총 7명의 고소득 유튜버의 탈세를 적발해, 이들에게 총 10억 원의 세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가 10만 명 이상인 곳은 2015년 367개, 2016년 674개, 2017년 1275개 등으로 해마다 빠르게 늘고 있다.

적잖은 유튜버들이 상당한 고소득을 올리고 있지만 과세당국은 유튜버들의 정확한 소득 규모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