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기대감 ↑…'역대 최다' 사전계약 달성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첫 날 사전계약 1만 7294대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갈아치웠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날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 더 뉴 그랜저는 첫 날 1만 7294대를 사전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출시된 6세대 그랜저의 1만 5973대를 넘어서는 역대 최다 사전예약 기록이다.

현대차는 더 뉴 그랜저의 인기요인으로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의 엔진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권을 강화시킨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그릴·í—¤ë“œëž¨í”„ 일체형 전면부 등 혁신적 디자인이 특징이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된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트림 별 가격은 ▲프리미엄 3294만~3719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4062만원 ▲캘리그래피 4108만~4539만원이다.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2개 트림이 운영되는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3328만~3766만원 내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