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도 서열화 되나.. 구글 속도에 따른 라벨 지정 연구중

구글에서 느린 웹사이트를 지정하여 특정 라벨을 지정하는 방법을 연구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구글에 이러한 연구 개발의 목적은 느린 웹사이트, 즉 최적화가 덜 이루어진 웹사이트등의 별도의 라벨을 붙여 해당 사이트에서 최적화의 필요성을 알려주는 취지로 해당 기능을 개발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금번 구글의 느린 웹 사이트에 개별 라벨을 붙이는 기술을 연구 개발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여러 갈례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구글의 이러한 개발 의도와 목적은 좋지만 실질적으로 네트워크가 사용자의 트래픽 과부하 혹은 일부 접속하려는 페이지의 순간적인 접속자 쏠림 등 다양한 네트워크 변수가 있는만큼 현실적으로 힘들지 않냐는 의견이다.

금번 구글의 연구 개발되는 인터넷 사이트별 속도의 평가 기준은 구글 페이지 스피드 인사이트와 라이트하우스 등의 툴을 기반으로 할 예정이며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추후엔 더 다양한 혹은 개선된 툴등이 사용되어 각 사이트에 맞는 최적화 방법들이 도입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