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트아크' 공식 e스포츠 리그 뜬다…로열로더스 12월 예선

스마일게이트 RPG가 개발한 블록버스터 핵앤슬래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로스트아크의 공식 e스포츠 리그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가 다음 달 개최된다.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는 총 128개 팀이 총 상금 7000만 원을 걸고 로스트아크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다. 참가 신청 페이지는 오는 13일 오픈될 예정이다.

다음 달 14일과 15일 오프라인 예선이 진행되며 다음 달 28일부터 오는 2020년 1월 19일까지 3주 동안 본선 경기가 진행된다. 경기는 3 대 3 섬멸전 방식으로 진행되며 본선 전 경기는 OGN과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생방송된다.

한편,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특별 초청전 '로스트아크 인비테이셔널'에는 수많은 로스트아크 유저들이 현장을 찾아 관객석을 가득 메우며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인플루언서 PVP 대전'과 '랭커 초대전' 2가지 형태로 진행됐다. 인플루언서 대전에서는 '로복', '소밍', '닥쵸'의 '흑두루미'팀과 '따효니', '김반희', '이다'의 '로아쪼아'팀의 재미있는 대결이 펼쳐졌으며 흑두루미팀이 한수 위의 기량을 과시하며 승리를 따냈다.

이어서 펼쳐진 랭커 초대전에서는 명성에 걸맞는 멋진 플레이로 관객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6명의 참가선수 모두 로스트아크의 PVP 콘텐츠인 경쟁전 시즌1에서 최상위 랭킹에 오른 실력자들인 만큼 손에 땀을 쥐는 명승부가 펼쳐졌다. 경기는 호크아이 클래스로 총 16킬을 달성하며 MVP를 수상한 'Betee' 선수가 속한 블루팀의 3대 1 승리로 마무리됐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