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5등급 차량' 서울도심 진입하면 과태료.. 확인 방법은?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 도심 진입 제한 단속에 돌입한 첫 날 총 416대의 차량이 과태료를 물게 됐다.

서울시는 1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 공해유발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시작했다. 매일 오전 6시부터 밤 9시까지,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의 모든 5등급 차량이 한양도성(16.7㎢) 내 진입할 경우 과태료 25만원이 부과된다. 녹색교통지역 모든 진출입로(45개소)에 설치된 카메라(자동차 통행관리 시스템)를 통해 자동으로 단속이 이뤄진다.

서울시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까지 15시간 동안 녹색교통지역으로 진입한 전체 차량 16만4761대 가운데 5등급 차량은 2572대였다. 이 중 저공해조치를 이미 마친 차량 1420대, 긴급차량 1대, 장애인차량 35대, 국가유공자 차량 3대, 저공해조치 신청 차량 552대, 관련 설비 미개발 차량 145대는 제외됐다. 결과적으로 416대가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적발된 차량 가운데 서울시 등록 차량은 190대(45.7%), 경기도 차량은 142대(34.1%) 등의 순이었다. 미세먼지 유발 차량 1대당 과태료는 25만원. 서울시가 단속 첫날 고지한 과태료는 모두 1억400만원이 넘었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조회는 환경부가 운영하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사이트에서 '소유차량 등급조회'를 통해 가능하다. 개인 소유 차량의 경우 휴대폰을 통한 소유자 본인 인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법인·ì‚¬ì—…자 소유 차량은 법인등록번호를 추가로 입력한 후 조회 가능하다. 또 번호 안내 114에 전화해 차량번호를 말하고 배출가수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