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21년부터 아이폰 출시 전략 변경?…상반기·하반기 2종씩 출시

애플이 오는 2021년부터 아이폰을 매년 두 차례 출시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바꿀 수 있다고 주요 외신이 투자은행 JP모건 보고서를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P모건은 보고서에서 "공급망 점검한 결과 2021년부터는 상반기 아이폰 신제품 2종, 하반기 신제품 2종이 추가로 출시되면서 출시주기가 전략적으로 변경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상반기 갤럭시S 시리즈를 출시하고, 하반기에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출시하는 삼성전자와 달리 애플은 지난 2011년부터 9월 이벤트를 개최하고 아이폰 신제품을 출시해오고 있다.

이런 계절적 요인으로 4분기에는 실적이 급증한 반면 2분기~3분기에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외신은 애플이 6개월에 한번씩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는다면 계절적 수요에 의한 실적 변동성을 완화하고 다른 제조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유연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JP모건은 내년에 출시될 아이폰12(가칭) 라인업에 대한 전망도 내놨다. JP모건에 따르면 애플은 내년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탑재하고 5G 통신을 지원하는 4종의 아이폰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크린 크기는 ▲5.4인치 ▲6.1인치 ▲6.7인치로 올해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보다 커질 것으로 전망되며 2종의 고급형 모델은 트리플 카메라와 3D 센싱, mmWave 5G를 지원하며, 다른 모델은 sub-6GHz 5G를 지원하고 3D 센싱이 빠진 듀얼 카메라가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