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PC' 21만대 만들어 포털사이트 검색어 조작한 일당 덜미

전국 PC방에 악성 프로그램을 심은 프로그램을 납품하고 '좀비 PC'로 만들어 유명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조작하고 개인정보를 빼내 불법수익을 거둔 일당이 검거됐다.

13일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부장 김봉현)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개발업체 대표 A(38)씨와 바이럴마케팅 업체 대표 B(38)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과 공모한 프로그램 개발자 C(37)씨와 영업담당자 D(27)씨 등 2명도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전국 PC방 3,000곳에 악성코드가 담긴 게임관리 프로그램을 납품한 후 약 21만대의 PC를 이른바 '좀비 PC'로 만들었다.

'좀비 PC'들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조작 및 개인계정을 빼돌리는데 사용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이 1억6,000만회 검색어 조작으로 9만4,000여건의 연관 검색어와 4만5,000여건의 자동완성검색어가 조작됐으며 56만회에 걸쳐 PC방 이용자들의 포털 개인계정을 빼돌렸다"고 밝혔다.

이들이 1년간 벌어들인 수익은 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