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반도체 업체 장미빛 전망…삼성전자 6만원, SK하이닉스 10만원 '최고가 경신'

반도체 경기의 회복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신고가를 다시 썼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 주가가 설립 이래 처음으로 6만원을 찍었다. 6만원은 액면분할 전 가격으로 300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과 10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데 이어 이번에는 6만원을 터치한 것.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지난해 4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했는데 시장 전망치를 10%가량 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실적은 7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3% 감소했지만 시장 전망치 6조5000억원 수준보다 높았다. 앞서 증권사들은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힘입어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6만5000원선으로 전망한 바 있다.

SK하이닉스 주가는 1600원(1.62%) 오른 10만500원으로 마감하며 사상 첫 10만원을 돌파했다. SK하이닉스의 주가 10만원은 2000년대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이다. SK하이닉스의 경우 아직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시장 기대치 4400억원대를 웃돌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