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반도체 시장 2년만에 순위 변동…인텔, 삼성 제치고 매출순위 1위 탈환

인텔이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2년 만에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메모리 시장 침체가 2018년과 2017년에 매출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기업에 악영향을 미치면서, 인텔이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15일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2019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8년 대비 11.9% 하락한 4,183억 달러로 집계됐다.

인텔은 2019년 매출에서 지난 2년간 삼성전자에 빼앗겼던 글로벌 반도체 공급업체 1위 탈환에 성공했다. 2019년 인텔의 반도체 매출은 서버 시장이 침체되고, 지속적으로 CPU 공급이 제한되며, 4 분기에 셀룰러 모뎀 사업을 애플에 판매하면서 0.7%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다른 메모리 공급업체들과 마찬가지로, D램 및 NAND플래시 시장에서 과잉 공급 및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 매출의 82%를 차지했던 삼성전자의 메모리 매출은 2019년 무료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20년에는 반도체 칩 평균판매단가가 다시 상승하면서 삼성의 반도체 매출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가트너 관계자는 “2020년에는 과잉 재고 문제 해소로 칩 ASP가 올라가면서 반도체 시장 매출, 특히 메모리 부문의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