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 세제혜택 기준 미달

기아자동차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이 중단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이 정부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친환경차 세제 혜택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21일 오후 4시부터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계약을 중단했다.

정부의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에 따라 1000~1600㏄ 미만 엔진을 적용한 차량이 세제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연비가 ℓ당 15.8㎞를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15.3㎞다.

하이브리드 모델이 세제혜택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해당 차량 사전계약 소비자는 총 143만원 규모의 세제혜택을 누릴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당초 발표된 가격(3520만~4100만원) 역시 변동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계약 고객들께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적으로 연락드릴 계획"이라며 "디젤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은 계속 진행하고, 하이브리드 모델의 계약 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