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선두주자 '렘데시비르'…이르면 5~6월중 상용화 전망

국내외 제약·ë°”이오 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르면 5~6월 중 치료제가 상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키움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기대되고 가장 상용화에 근접한 치료제로는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Remdesivir)”라고 밝혔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렘데시비르의 경우 중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 3상 결과가 이르면 다음달 3~10일 새 발표되고 길리어드가 진행하는 3상은 이르면 5월을 예상한다”며 “상용화 시점은 이르면 5~6월에서 3분기 중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13일 일본 크루즈선에서 감염된 확진자 14명에 일 1회 10일간 투여한 결과, 절반 이상 회복되는 등 긍정적인(promising) 결과가 확인된 바 있다. 또한, 중국에서도 30여가지 약물 중 효과 가장 뛰어나면서 부작용은 적어 임상 시험이 개시되기도 했다.

허 연구원은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임상 결과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환자 병원 방문보다 비대면 방식을 촉구하고 있고, 확진자 증가로 임상 속도도 당겨질 수 있다”며 “약의 긴급성, 신속성 등을 미루어 볼 때 효능 결과가 확인되는대로 빠른 허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