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해외유입 대책 발표.. 자가격리 위반시 고발조치, 외국인은 강제출국

코로나19 국내 감염자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자가격리 위반시 고발조치가 포함된 대책을 발표했다.

정세균 총리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유럽과 미국 입국자들의 자가격리와 관련해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 출국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우리 정부는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에 이어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유증상자와 단기체류 외국인은 전수검사를,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자가격리자들이 장소를 이탈하고 있다는 보고가 전해지고 있다.

정 총리는 "입국자들의 자가격리가 제대로 철저하게 관리돼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들께서 안심할 수 있다"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게는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정확하고 엄중하게 안내하라고 주문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