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셀트리온·SK바이오사이언스 협력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가속

보건당국이 국내 업체와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예방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낸다.

26일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연구과제를 공모해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를 항체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협력 파트너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은 셀트리온과 협력하고, 합성항원(서브유닛) 기술을 이용한 예방 백신 개발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추진한다. 단클론항체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í‰ê°€í•˜ì—¬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하여 치료제로 이용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합성항원(서브 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이다. 감염의 우려가 적고 안전성 높은 게 특징이다.

보건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을 수행하고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비임상·ìž„상시험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련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전문기관(광주과학기술과학원, 한국화학연구원)ê³¼ 손잡고 방역 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자원과 치료제 평가에 필요한 자원을 개발할 계획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