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렘데시비르' 국내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상 결과 투약 효과가 입증된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가 국내서도 치료제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현재 공개된 렘데시비르의 임상시험 결과를 공유하고 긴급사용승인을 권고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이언스에서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해왔던 항바이러스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주도로 전 세계 10개국, 73개 의료기관에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약 31% 단축하는 효과를 냈다. 사망률은 렘데시비르 투여군에서 7.1%, 위약 투여군에서 11.9%로 나타났다.

한편, 방대본은 중앙임상위의 의견 등을 검토해 29일 브리핑에서 향후 어떻게 할 것인지 밝힐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